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시
추자 무인도서 해양쓰레기 수거 골머리
타지방 양식장서 유입·낚시객으로 많은 양 발생
사람 접근 쉽지않아 선박 임차해서 처리 어려움
이윤형 기자 yhlee@ihalla.com
입력 : 2021. 10.27. 14:38: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어선으로 운반되는 추자도에서 수거된 쓰레기. 한라일보DB

청정환경을 자랑하는 섬 속의 섬 추자도에 속한 무인도서에 각종 쓰레기가 밀려들면서 수거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추자도에는 본 섬 이외에 사람이 살지 않는 무인도서 38개가 분포하고 있다. 이들 무인도서에는 도서 특성상 전남일대 양식장에서 유입되는 스티로폼을 비롯한 해양 쓰레기와 낚시 관광객이 버리고 가는 각종 쓰레기들이 밀려든다.

그렇지만 무인도서인데다 평소에 정화활동을 하는 바다지킴이 등 사람의 접근이 쉽지 않아 해양쓰레기를 제때 수거하는 것이 힘든 실정이다. 추자면(면장 김진성)은 쓰레기를 수거하기 위해서는 선박을 동원해야 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선박 임차 및 어선주협회 등 지역단체의 협조 등을 통해 매년 발생하는 무인도서 해양쓰레기를 처리하고 있는 것.

추자면은 지난 26일에도 추자면어선주협회(회장 황상일)와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강원복) 등 지역단체에서 체낚기 어선과 낚시어선 30여척을 이용하여 무인도서 중 하나인 세머리섬(우두도)에서 수거활동을 전개했다. 이날 수거한 쓰레기 양만 해도 5톤에 이른다. 쓰레기 수거는 선박과 함께 긴 줄에 쓰레기를 담은 자루를 묶어 수작업으로 당기는 방법으로 이뤄졌다.

추자면 관계자는 "사람의 접근이 쉽지않다보니 세머리섬을 비롯 직구섬이나 청도 등 비교적 큰 섬을 중심으로 선박을 동원해서 해양쓰레기 수거활동을 하고 있다"며 "지역 단체장들과 합심하여 청정 이미지 제고를 위해 '다시 찾고 싶은 섬 추자도'를 만드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제주시 주요기사
제주시 지역 부동산 중개업소 위반행위 수두룩 국비 확보 통해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선 나선…
동계 대학생 아르바이트 275명 신청하세요 [현장] 제주시 중앙로 횡단보도 설치.. 37년 해…
어르신 일자리 확대.. 내년도 6894명 모집 이국적 정취 도심 워싱턴야자 해안변 대이동
개인 전화번호 노출 우려없는 안심 주차번호 … 재산권 행사 불편 지목불일치 토지 바로잡는다
1월1일부터 버스전용차로 1회 위반시 과태료 부… 제주시 내년도 신규 국비사업 발굴 총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눈 쌓인 한라산 용진각 계곡
  • 제주-인천 항로 취항하는 비욘드 트러…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