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시
제주시민회관 철거 후 복합문화시설 본격 추진
제주시 생활SOC사업 건축설계 이달 17일까지 공모
이윤형 기자 yhlee@ihalla.com
입력 : 2021. 08.04. 09:43: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시민회관.

제주시민회관.

제주시 원도심의 상징 건축물의 하나인 제주시민회관이 일부를 보존하고 철거돼 복합문화시설로 본격 추진된다.

제주시는 시민회관 생활SOC 복합화설시설 사업 첫 단계로 지난 3일부터 건축 설계 공모에 들어갔다고 4일 밝혔다. 생활SOC는 전기·수도 등 기초인프라와 문화·체육·보육·의료·공원시설을 포함한 국민 생활 편익 증진시설 및 삶의 기본 전제가 되는 안전시설 등이다.

시민회관은 1964년 이도1동 현 부지에 3층 높이로 지어져 1990년대까지 다양한 행사장소로 이용된 원도심의 대표적인 공간 가운데 하나다. 시민회관은 한국의 대표 건축가 김태식이 설계한 도내에서 처음 시행된 철골조 건축물로 건축사적, 사회사적 의미를 평가받아 2016년 문화재청이 등록문화재 등록을 추진했으나 재산권 문제 등으로 물거품 된 바 있다. 그동안 활용방안을 놓고 용역이 진행됐으나 정부의 '2021년 생활 SOC 복합화 사업'에 선정되면서 복합문화시설로 추진하게 됐다.

시민회관 생활SOC복합화 시설은 사업비 340억원이 투입된다. 현 시민회관 부지에 지하 2층, 지상층 높이 최고 32m(10층) 이내, 연면적 1만1010㎡ 규모로 추진된다. 가족센터를 비롯 ▷건강생활지원센터 ▷공공도서관 ▷근린생활형 국민체육센터 ▷주거지 주차장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 과정에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 받는 건물 천장 일부 구조물은 철거후 별도 보존해 신규 건물에 다시 부착하는 등 일부 보존조치가 이뤄진다.

설계 공모 참가 등록은 이달 17일까지이며, 오는 10월 14일 작품을 접수하고 심사를 거쳐 10월말에 최종 당선작을 발표할 계획이다.

시는 건축설계 당선작이 선정되면 곧바로 실시설계에 들어가 이르면 내년 하반기에 건물 해체 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착공 시점은 2022년 말로 예상된다.

시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도내 최초 철골 구조물로 공공건축의 혁신 사례로 주목을 받았던 시민회관이 복합문화시설로 재탄생되는 만큼 원도심의 랜드마크로 새롭게 부상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주시 주요기사
차고지증명제 도입 15년만 내년부터 전차종 확… 밭기반정비사업 10개지구에 70억원 투입
어업인들 대상 제주형 긴급재난지원금 지원된… 제주 대표 명품숲길 사려니숲 임도개설 추진
코로나19 억제·시민 안전 추석연휴 종합대책 … 2022제주들불축제 콘텐츠 공모합니다
노인고용촉진장려금 1인당 20만원 지급 [초점] 아동 학대 이어지는데… 열린 어린이집 …
1인당 10만원 저소득 도민상생지원금 15일 지급 추석연휴 18~22일 공영주차장 무료 개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