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찻그릇에 물든 푸르른 제주 산수국
정란영 세 번째 도예전 '수국 아래 노닐다'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6.16. 16:53: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정란영 도예전 '수국 아래 노닐다'.

이 계절 피는 산수국에 반한 제주 도예가가 있다. '수국 아래 노닐다'란 제목으로 세 번째 도예전을 여는 정란영 작가다.

이달 17일부터 30일까지 심헌갤러리에서 열리는 개인전에서 정 도예가는 여름날 도심 거리에서, 산과 들에서 꽃을 피우는 수국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을 선보인다. 특히 산 속 나무 아래 무리지어 피어있는 제주 산수국이 뿜어내는 '푸른 코발트 빛'에 마음을 뺏겼다.

그래서 이번 전시는 인위적으로 표현하기 어려운 그 색상을 구현하려는 노력의 결과물이다. 작가는 평소 코발트색을 즐겨 사용했고 푸른색 유약 발색에 관심이 있던 터라 자연스레 산수국의 빛깔을 도예 작품에 옮겨보고 싶었다.

그의 작업은 주로 물레를 돌려 성형한 후 약간의 손질을 가하는 방식으로 손맛을 살렸다. 출품작은 차 도구, 그릇 등 일상 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는 것들이다. 수국꽃 형태의 다관 뚜껑, 수국 꽃잎을 형상화한 찻잔 등 차를 마시는 동안 '진심'이란 꽃말을 가진 수국 꽃밭에 머무는 기분이 들도록 했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방언 대사 더한 가족오페라 '헨젤과 그레… 서귀포 이중섭창작스튜디오 입주 작가들이 남…
제주 청소년들과 함께 만드는 '푸르른 4·3' 제주 김원욱 시집… 허우적대는 날들 땅에도 …
아트제주 아카데미… 옛 그림 속 제주에서 이… "제주 문화 다양성 존중하며 마을 자원부터 살…
내면 세계 투영 다시 제주 바다로 제주 조각가들 코로나 시대 창작의 의미 묻다
제주 공공 공연장 3색 무대로 뜨거운 7월 서귀포오페라페스티벌 올 여름의 선택은 '신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멸종위기종' 팔색조 5월 번식 첫 확인
  • 전기차 탑승한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
  • 제주 다시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