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송재호, 4.3왜곡 표지석 철거 촉구
제주도, 무장대를 폭도 표현한 표지석 12개 중 1개만 철거
송 의원 "역사왜곡이 이념 갈등과 공동체 분열 낳을 수 있어"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21. 04.18. 13:55: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민주당 송재호 의원.

민주당 송재호 의원.

4·3에 대한 왜곡된 내용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표지석에 대한 행정당국의 철거 대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의원(제주시 갑)은 18일 도내 4·3에 대한 왜곡된 내용이 담겨 있는 4·3추모 표지석 12개 중 1개만 철거가 완료돼 나머지 11개의 표지석에 대해 제주도가 철거계획이나 처리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송 의원이 도내 4·3 왜곡 표지석 설치에 관한 실태를 조사한 결과, 제주4·3 정립연구유족회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도내 12개 옛 경찰지서 터에 표지석을 세운 이래로 4·3사건의 역사가 왜곡 표기된 표지석 11개가 그대로 방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송 의원이 제주도청에서 받은 '4.3표지석 현황 및 대책'자료에 따르면 총 12개의 표지석 중 1개만 철거가 완료된 상황으로 나머지 11개의 표지석에 대한 제주도의 철거 계획이나 처리방안이 마련되지 않은 상황이다.

이들 표지석은 당시 무장봉기를 일으킨 사람들을 '폭도'로 지칭하고 있으며 군경토벌대에 의한 주민학살 등 국가폭력에 대한 내용은 담겨있지 않고 무고하게 희생된 주민들에 대한 가해 주체도 명시되어 있지 않다.

지난 2003년 노무현 정부에서 채택한 4.3진상조사보고서에서는 당시 무장봉기를 일으킨 사람들을 '무장대'로 명시하고 있다.

송 의원은 "특별법 통과 이후 4·3의 완전한 해결을 앞둔 시점에 자칫 이러한 역사 왜곡이 이념 갈등과 공동체 분열을 낳을 수 있다. 제주도민의 아픔을 위로하고 평화와 화해의 4.3정신을 훼손하는 표지석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중국 로켓 잔해 인도양 위에서 산산… [종합2보]4차 대유행 시작 하루 최대 18명 확진
[종합] 제주 4차 대유행··하루 최대 18명 확진 제주,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중하위권
"제주지하수 오염여부 굴착 도 따라 큰 차이" '8일 또 9명' 제주 1주일 간 54명 동시다발 확진
어제 하루 또 5명··· 유흥업소·노래방 영업제… 전기차 배터리 이용 전력망 공급 시범사업
청와대 "김우남 마사회장 갑질 사실 확인" 제주중앙고 재학생 확진… 1학년 전원 원격 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