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송당리 인근 '창애 포획' 야생 오소리 긴급 구조
제주대 야생동물구조센터 "불법 수렵도구 상시감시 활동 필요"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1. 04.12. 14:44: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대학교 제주야생동물구조센터는 지난 11일 제주시 구좌읍 송당리 야산에서 창애에 포획돼 몸부림치는 야생오소리를 지역주민이 신고해 야생동물 구조팀이 출동, 구조했다고 12일 밝혔다.

 센터에 따르면 오소리는 먹이를 매달아놓고 유인한 창애에 포획됐다. 앞쪽 왼발목이 심하게 골절돼 발목절단 수술을 기다리고 있다. 치료가 끝나더라도 세발로 야생으로 돌아가려면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창애는 다른 올무와 달리 묵직한 철로 만들어진 고패를 장전시킨 후 미끼를 둬 유인한다. 야생동물이 미끼를 건들이면 용수철이 풀리면서 강력한 탄력으로 톱날처럼 생긴 용수철에 걸리며 뼈가 으깨진다. 창애에 걸려 고통에 몸부림치는 오소리를 통나무 곤봉이나 해머를 이용, 2차 가해를 주는 가장 잔인한 방법을 사용한다.

 무엇보다 창애는 위험한 밀렵 엽구로써 요즘처럼 봄철 산행이나 고사리 채취 철에는 주민들의 안전에도 큰 위협이 될 수 있다.

 윤영민 센터장은 "중산간 개발이 가속화 되고 오소리 굴이 인간 가까이 노출되면서 제주 고유종인 오소리도 멸종위기를 재촉하고 있다"면서 "유관기관들이 협력해 정기적으로 올무와 창애 등 불법엽구 수거와 지역별 불법 야생동물 포획 예방에 대한 현장중심의 상시체제 감시활동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회 주요기사
"피해자 생각안하나"… 판사가 분노한 이유 제주시 우도면 클린하우스서 화재 발생
제주 이호해수욕장 비양심 텐트·알박기 '몸살' 제주법원으로 간 '日 원전 오염수 방류'
'코로나19 확산' 제주 잇단 헌혈 취소 혈액 수급… 제주시 애월읍서 오토바이 넘어져 운전자 중상
서귀포시 모 어린이집 원아 집단 장염증세 주먹으로 경찰 얼굴 강타한 50대 집유
제주 경찰·의무경찰 잇따른 코로나 확진에 '비… 실종 장애인 반나절 만에 가족 곁으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