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문화n라이프
책세상
[책세상] 마을 풍경 위해 농촌서 만든 사과주스 산다
우네 유타카의 ‘농본주의를 말한다'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4.0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경영이 된 농사에 대한 의문
자본에서 떼낸 환경직불금

어느새 농사 짓기도 경영이 되었다. 소득이나 이윤의 액수로 농업 경영을 평가하고 비용과 생산성으로 측정하는 걸 당연시 여긴다. 값싸고 품질 좋은 공업제품들이 외국에서 수입되어 소비자들이 혜택을 보듯, 농산물도 그렇게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농사에 소득, 비용, 노동시간 등 근대화의 척도를 적용하는 것에 아무런 거부감을 느끼지 않는다.

농사란 농지를 통해 천지자연을 갈고 닦아서 그 은혜를 받는 것이라고 하는 일본의 농(農) 사상가이자 저술가, 농학박사인 우네 유타카씨는 그 같은 인식에 의문을 품었다. ‘농본주의를 말한다’엔 애당초 농사를 진보, 발전시킨다는 발상 자체가 틀렸다며 농사란 그런 것이 아니라는 그의 신념이 담겨 있다.

서른아홉 살에 농부가 된 저자는 일본의 대표적인 농본주의자의 사상과 활동을 소개하고 이를 통해 3대 원리를 끄집어냈다. 첫째, 2000년 이상 계속된 농사는 본질적으로 산업화, 자본주의화, 경제성장과 화합할 수 없다. 둘째, 지역화의 원리로 시골(지방)이 중심이 된 자립·자치를 지향한다. 셋째, 자연에 대한 몰입을 통해 살아가는 인생의 태도다.

저자는 농사의 가치를 시장경제 속에서만 평가하지 말라고 강조하면서 두 차례 독일을 방문했던 경험을 들려줬다. 어느 농촌 마을에서 사과를 주스로 만들어 판매 중인데, 날개 돋친 듯 팔리는 현장을 봤다. 잘 팔리는 이유는 무농약으로 재배된 사과이거나 특별한 착즙 방법을 사용해서도 아니었다. 도시 사람들은 "이 사과주스를 마시지 않으면 이 마을의 풍경이 황폐해지기 때문"에 사 갔다.

유럽연합(EU) 국가의 농민들은 소득의 70퍼센트 이상을 국가나 주, EU 세금으로부터 직접 수령한다. 풍경이나 자연환경의 가치나 그것을 지탱하는 농법에 지불되는 환경직불금 정책이 있어서 가능한 일이다. 농사에서 반이 넘는 부분을 시장경제와는 별개로 평가하고 그 대가를 지불하는 것은 농사를 자본주의로부터 떼어낸 결과라고 밝힌 저자는 "먹거리의 가치는 그 먹거리 속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 바깥의 자연이나 풍경에 있었던 것"이라며 "이것은 '먹거리는 자연의 은혜'라는 개념을 현대적으로 다시 표현한 농업관"이라고 했다. 김형수 옮김. 녹색평론사. 1만1000원.

책세상 주요기사
[책세상] 미래 산책 연습 外 [책세상] 인간 행동면역체계 공고히 진화시킨 …
[책세상] 기후 변화에 대한 극단적 경고를 의심… [책세상] 배움은 어떻게 내 것이 되는가 外
[책세상] ‘좋아요’ 버튼이 당신을 통제할 원… [책세상] 의자가 품고 있는 그 시대의 풍경과 …
[책세상] 논어와 데이터:데이터 지향 정치 언어… [책세상] 국익을 초월한 한·미 혈맹 신화는 없…
[책세상] 누구나 피어나기 위해 태어났음을 안… [책세상] 동경대전1·2 外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