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해양수산정책 부실 추궁… 대안 마련 요구
[농수축경제위원회] “채낚기 등 경영난 심화”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21. 02.2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의 해양수산정책이 부실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현길호)는 25일 제392회 임시회 상임위 3차 회의를 열고 제주시·서귀포시로 부터 주요 업무를 보고 받았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송영훈 의원(남원읍·사진)은 이날 "최근 꽁치가격이 전년대비 2배정도 폭등해 갈치잡이 어선인 채낚기 및 연승어가에 부담이 가중돼 경영난을 호소하고 있다"며 갈치 채낚기어업인을 위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송 의원은 이어 "어업용 미끼 냉동꽁치 조정관세를 현재 26%에서 10%로 인하하라는 정부건의와 함께 부산소재 수입업체에 대한 꽁치미끼 공급 지도·단속을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 강성균 의원(애월읍)도 "도 차원에서 미끼용 꽁치를 대체할 수 있는 대체미끼에 대한 실증조업과 장기적인 측면에서 인공미끼 개발연구를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같은당 김경미 의원(비례대표)은 "근해어선 알파레이더는 이동하는 물체(선박 등)의 방향과 속력을 감지할 수 있는 장치로 2020년 8개를 보급했고 올해는 1억2000만원을 투입해 근해어선에 6개를 보급할 계획이지만 근해어선 360척 중 약 2.2%만 알파레이더를 설치했다"면서 연근해어선 안전강화 확대를 주문했다.

이어 김 의원은 "작년 근해어선 알파레이더 시범사업 추진에 따른 실효성 검증을 지적함에도 불구하고, 알파레이더에 대한 실증검증결과 및 어민호응도 조사가 전무하다"며 연안해역에서도 어선 충돌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속히 실효성 검증 후 알파레이더 장비보급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달라"고 강조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사망 2명 발생 제주 저출산시대 극복 위해 민·관 머리 맞대
연일 제2공항 설전… "임기 내 계획 마무리" 제주 입도객 또 또 확진… 일가족 3명 '무더기'
제주 해양 연구기관들, 방사능 오염수 대책 공… 원희룡 지사, 주한 일본대사 면담 '불발'
국민의힘 "합의문 찢은 이상봉 의원 사과하라" '삼나무 훼손 논란' 비자림로 공사 10월 재개되…
"제주시, 드림타워 대규모 점포 불법 영업 방치 원희룡 "제주 제2공항 약속 지키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