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코로나19로 기업경영 악화… 대출로 버틴다
한국은행 제주본부 12월중 제주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1. 02.24. 15:42: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제주지역 금융기관 기업대출 잔액 증가폭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발표한 '2020년 12월중 제주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여신 잔액은 33조8976억원으로 전월 대비 2268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12월중 금융기관별 여신은 예금은행(11월 +1284억원→12월 +1081억원)과 비은행금융기관(+1550억원→+1187억원) 모두 전월보다 증가폭이 축소됐다.

 차입주체별로는 가계대출(11월 +1625억원→12월 +1194억원) 증가폭이 전월보다 축소했다. 기업대출(+1122억원→+1130억원)은 전월과 비슷한 증가규모를 유지했다.

 특히 지난해 연중 금융기관 여신은 2조7865억원 증가해 전년(2조4070억원) 보다 증가폭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대출의 증가규모는 축소됐으나, 기업대출의 증가규모가 크게 확대됐다. 기업대출의 증가규모가 확대된 것은 코로나19 여파로 기업 경영에 어려움이 있자, '대출'로 기업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해 12월말 제주지역 금융기관 수신 잔액은 30조 8856억원으로 집계됐다. 또 지난해 연중으로는 4177억원 증가했으나, 전년(3조9077억원)보다 증가폭이 크게 축소됐다. 예금은행의 경우 요구불예금을 중심으로 전월보다 증가폭이 축소된 반면, 비은행금융기관은 상호금융과 신탁회사를 중심으로 전월보다 증가폭이 확대됐다.

경제 주요기사
주택 담보로 연금받는 주택연금 관심 낮다 '과잉생산' 태양광 사업 "시작도 말걸…" 불안
제주은행 고객만족도 조사 모바일 LMS로 침체됐던 제주 주택 매매거래량 회복되나
제주항공 기내 이색 이벤트 전세기 운항 휘발윳값 상승질주 21주 만에 '멈칫'
'과잉생산' 제주 전력 육지 역전송으로 해결될… "쇼핑아울렛, 제주 영세 상인들 생존권 위협"
농협 연북로지점 홍현정 계장 금융사기 막아 스누피가든 지역아동 나들이 지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