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올레 길 걸으며 코로나 블루 이겨냈다
지난해 제주올레 길 완주자 2778명 완주
전년比 71% 증가… 청년 완주 배로 늘어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1. 01.27. 14:31: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지난해 제주올레길 완주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7일 (사)제주올레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올레 길 26개 코스(총 길이 425㎞)를 모두 완주한 탐방객은 2778명으로 2019년 완주자 1624명에 비해 7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에는 예년에 비해 20~30대 청년층 완주자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 2019년 20~30대 완주자가 268명에 불과했으나 지난해에는 539명으로 배로 늘었다.

 제주올레가 20∼30대 청년층 완주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올레 길을 완주하게 된 가장 큰 동기는 '도전 후 성취감을 얻기 위해서'(64.3%, 복수응답)라고 답했다. 이어 '제주여행의 즐거움' 55.7%, '자아성찰 및 사색' 49.6%, '새로운 시작' 40.9%, '휴식 및 건강 회복' 38.3% 순이었다.

 올레 길을 걸으면서 좋았던 점이 무엇이냐고 묻는 질문에 '제주의 아름다운 풍광을 볼 수 있었다'(90.4%, 복수응답)고 답했다. 이어 '몰랐던 제주를 구석구석 알게 됐다' 73.9%, '힐링과 사색의 시간' 66.1%, '도전을 통한 성취감' 60.9% 순으로 나타났다.

 제주올레 김희경 리서치 전문위원은 "코로나19 여파로 하늘 길이 막히면서 청년들은 제주 자연을 마주할 수 있는 도보여행 길인 제주올레로 발길을 돌렸다"면서 "도보여행이야말로 코로나 우울증을 극복하고 제주와 친해지기 위한 방법을 청년 완주자들이 새삼 확인시켰다"고 말했다.

경제 주요기사
농작물 재해보험 품목 확대 절실 골목상권 활성화 '탐나는전' 정작 오일장에선 '…
제주세무서, 제55회 납세자의날 기념식 개최 신협, 최대 연 6.5% 플러스정기적금 출시
제주관광공사-네이버 제주 스마트관광 구축 맞… 지식재산 기반 예비창업자 특허출원 등 지원
제주지역 기업경기전망 3월도 암울 도내 100세 이상 고령자 인구총조사 실시
제주개발공사 삼다수 도외유통 직접 나서나 농어촌 외국인 근로자 지역건강보험 가입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