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공무원노조 "제주도, 퇴행적 인사 관행 여전" 혹평
전국공무원노조 제주본부 14일 인사 논평
"고위직 인적 자원 한계 벗어나지 못해"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1. 01.14. 18:08: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제주특별자치도 상반기 정기인사와 관련해 "퇴행적 관행을 극복하지 못했다"고 혹평했다.

 전공노 제주본부는 14일 논평을 내고 이번 인사와 관련 "원칙도 기준도 없이 과거로의 퇴행적 인사행태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조직의 안정화는 물론 활력을 불어 넣지도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우선 이들은 고위직으로 갈수록 인적 자원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공노 제주본부는 "최근 제주도 인사를 보면 대체로 승진 소요 연수가 짧아지고, 퇴직 공무원이 일시적으로 증가 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 행정의 연속성이나 전문성 강화가 중요한 시점이다"면서 "특히 부서를 책임지고 있는 팀장, 과장, 국장의 임기가 최소한 1년 이상 유지 보장돼야 함에도 불구하고 6개월 만에 교체되는 부서가 허다해 행정의 공백, 혼란 및 불신만 쌓여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일부 하위직 소수직렬과 행적직의 승진 기회의 형평성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이들은 "6급 이하 하위직 공무원은 '실무'를 담당하는 직원들이기에 업무상 중요도나 성과에서 뚜렷한 차이를 구별하기 어려운데도 행정직과 그 외의 직렬간의 승진 기회에 대한 형평성 문제가 대두되고 차이는 더욱 심해져 가고 있다"며 소수직렬 공무원들이 상대적 박탈감으로 사시가 저하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공정한 인사 시스템 정착을 위해 "누구나 동등한 경쟁을 통해서 공직에 첫발을 내딛어 힘찬 미래를 꿈꾸고 열심히 일하며 차별 없는 승진의 기회가 보장될 것이라는 믿음이 조성된다면 원천적으로 부정부패의 싹이 자라지도 않고 공직사회 개혁은 앞 당겨 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지구촌 곳곳 코로나 통제 반대시위 바다숲 조성사업 공기관 위탁 수수료 과다 '걸…
봄 꿀 먹는 직박구리 '산발감염 계속' 3월 들어 하루 평균 확진자 3명…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제주 관광 위해 '총력' 이달부터 찾아가는 자전거 이동수리센터 운영
수도권 기업 제주 유치 신호탄…국비 9억원 확… 탐라중·오현고서 코로나 확진자 발생 '비상'
안전사고 우려 제주서중 앞 지하보도 시설 개… 자동차세 3월에 연납하면 7.5% 할인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