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지역 코로나19 소규모 감염 지속 '긴장'
9~10일 하루 5명 확진…동백주간센터 관련 여전
진주시 이·통장단 유흥업소 동선 뒤늦게 알려져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1. 01.10. 17:28: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코로나19 검체 채취.

코로나19 검체 채취.

제주지역에서 코로나19와 확진자의 접촉으로 인한 소규모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10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10일 오후 5시기준 제주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총 486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올해 들어 추가된 확진자 수는 총 65명이다. 특히 도내에서 10명 이하 신규 확진자 발생은 연속 8일째를 기록하면서 지난해말부터 시작된 코로나19 3차대유행이 점차 진정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제주지역 코로나19 확산 우려는 도내에서 소규모 감염이 지속 이뤄지고 있는 데다, 자발적 검사를 통해 무증상 감염자가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도 나오면서 여전히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난주말인 9일에는 4명(제주482~485번)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들 모두 확진자의 접촉자로 파악됐으며, 이중 1명은 동백주간센터 관련 확진자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동백주간활동센터 관련 확진자는 총 21명으로 늘었다. 10일 0시부터 오후 5시까지는 1명(제주 486번)의 코로나 확진자가 추가됐다. 486번 확진자는 지난 9일 미열 증상으로 제주보건소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 한 뒤 10일 확진 판정 받았다.

 또 10일 4명의 도내 확진자가 퇴원이 결정됨에 따라 현재 격리 중 도내 확진자는 87명, 격리해제자는 399명(이관 1명 포함)이다.

 ◇경남 진주 이·통장 유흥업소 동선 비공개 논란

 지난해 11월 제주에서 코로나19 연쇄 감염을 일으킨 경남 진주시 이·통장단 일행이 도내 유흥업소를 방문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경상남도는 지난해 11월 16일부터 18일까지 2박 3일간 진행된 진주시 이·통장협의회의 제주 연수와 관련한 감찰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감찰 결과 이·통장단과 관련해 방역관리 등을 위한 인솔 공무원이 동행했지만 제주 도착 첫날 이통장들이 유흥업소를 방문하는 등 개별 행동을 했는데도 통제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경상남도는 진주시에 대해 기관경고 조치하고, 단체연수를 결정하고 동행한 관련공무원 3명은 중징계, 2명은 경징계 하도록 통보했다.

 한편 제주도 방역당국은 지난해 진주시 이·통장단의 동선과 관련, 중대본의 동선공개 지침에 따라 유흥업소 방문 사실은 공개하지 않았다.

 현재는 도 방역당국은 다중 이용시설 등에 대해 공개방침을 수정하고, 유흥업소, 복지시설 등을 방문한 경우 동선을 공개하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오늘도 감염경로 모르는 신규 확진 2명 발… 제주 'n차감염 확산' 이달 하루 평균 4명꼴 확…
제주시 10개 지역주택조합 자금실태 들여다본… 용담해안·탐라문화광장 야간경관조명 정비
제주 'n차감염 확산' 6일 연속 신규 확진자 발생 제주 농가에 씨감자 12t 공급 완료
제주 친환경 생활 신철 협력회의 개최 코로나 확진자 잇따른 방문에 체육시설 특별 …
제주 감귤 수확하며 늙은 나무 교체 귀농 창업 기본 교육 수강생 20명 추가 모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