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서귀포시는 매주 화·목요일 길을 떠난다
강창식 서귀포시 자치행정과장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0. 10.2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의 역사는 길의 역사이다. 제주의 마을은 용천수를 중심으로 길을 따라 이뤄졌다. 제주인들은 그 길에서 사람을 만나고 이웃의 안부를 물으며 공동체 문화를 일궈왔다. 또한 마을 어귀의 퐁낭(팽나무)은 누구나 쉬어갈 수 있는 쉼터를 제공하며 우리만의 문화를 만들어 나간다.

서귀포시는 매주 화·목요일 길을 찾아 떠난다. 그 길 위에서 수많은 시민들의 애환도 듣고 희망에 대한 얘기를 나눈다.

서귀포시는 시정방침을 '시민과 함께하는 열린 행정'으로 정하고 '길에게 길을 묻다. 화목한 현장 행정의 날' 운영을 통해 시민의 얘기를 겸허히 경청하고 있다. 지난 7월 1일 제2공항 개발 예정지 마을인 고성리·온평리 방문을 시작으로 사회복지시설·상습침수 피해 지역 등 160여곳을 방문했다. 그리고 시민들의 크고 작은 불편·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시민의 화두는 당연 코로나19였다. 어르신들은 경로당 운영 중단에 따른 우울과 피로감, 각종 단체에서는 예산 지출 구조화에 따른 단체 보조금 삭감 등 코로나 블루를 이야기 했다.

그리고 사회의 관심과 애정이 필요한 장애인 복지시설도 찾아갔다. 서툴지만 간단한 수화(手話)로 인사도 하고 많은 이야기를 경청했다.

최근 코로나19가 점차 수그러들고 있다. 서귀포시는 27일부터 또 다시 길을 떠난다.

시민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 코로나19로 방문이 계획됐으나 연기된 마을을 찾아갈 예정이다. 그리고 지역사회의 관심과 애정이 필요한 지역아동센터 등 복지시설도 방문할 계획이다.

서귀포시는 지금껏 그래왔듯이 시민의 애환과 희망에 대해 이야기를 함께 하면서 서귀포시의 미래를 위해 시민과 함께 나아갈 것이다. <강창식 서귀포시 자치행정과장>

오피니언 주요기사
[이방훈의 건강&생활] 가성통풍 [열린마당] 성인지 감수성 부재, 우리 인식부터…
[열린마당] 화재예방에 최전선 11월 [사설] 이렇게 투자기업 못살게 굴어도 되나
[사설] 평화로 중앙화단 넘는 연쇄 사망사고 충… [열린마당] 나 하나 꽃 피어 이루는 청렴 꽃밭
[권희진의 하루를 시작하며] 2020 책으로 가득한… [박태수의 문화광장] 코로나19와 함께 살아갈 …
[열린마당]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중독 위험 [열린마당] 119 안심콜서비스를 알고 계십니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