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소비 급감' 코로나19 최대 피해 지역은 제주
통계청 2020 2분기 시도 서비스업생산·소매판매 동향 발표
제주 서비스 12.9%·소매 28.1% 하락… 전기 대비 피해 증가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20. 08.06. 15:12: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휴업중인 제주지역 면세점.

휴업중인 제주지역 면세점.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2분기 제주지역 서비스업 생산과 소매 판매 감소세가 1분기에 이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통계청의 '2020년 2분기 시·도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 판매 동향'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제주지역 소매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28.1%로 급감하며 전국에서 가장 높은 감소세를 나타냈다.

 코로나19로 유커(중국인 관광객) 및 외국인 관광객 등이 줄면서 면세점 판매액이 79.4% 급감한 것이 소매 판매 감소에 큰 영향을 끼쳤다. 전문소매점(-17.2%)과 대형마트(-1.9%) 판매액도 감소한 반면, 승용차·연료 소매점(8.4%)과 슈퍼·잡화·편의점(1.1%) 판매액은 다소 늘었다.

 전국적으로 제주를 비롯해 서울(-8.3%), 인천(-5.2%), 부산(-1.5%) 등 4개 지역은 백화점과 면세점 등에서 판매 감소 이유로 소매 판매가 감소했다. 반면 전남(10.2%), 충남(8.7%), 광주(8.0%), 전북(7.7%), 충북(7.3%) 등 나머지 12개 지역은 승용차·연료 소매점과 슈퍼·잡화·편의점 등에서 판매가 증가하며 오히려 상승했다.

 서비스업 생산의 경우 전국 16개 시·도 모두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특히 제주는 전년 동기 대비 12.9% 감소하며 이또한 전국 최고 감소율을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줄고 야외 활동을 자제하면서 숙박·음식점(-31.1%)과 예술·스포츠·여가(-47.6%), 운수·창고(-25.1%), 도소매(-15.2%) 등의 생산이 감소한 것이 영향을 끼쳤다. 반면 금융·보험(7.7%), 보건·사회복지(1.7%) 등의 경우에는 다소 상승했다.

 전국적으로 제주, 인천(-11.6%), 부산(-5.6%) 등은 숙박·음식, 운수·창고, 도소매 등에서 부진해 감소율이 높았으며, 서울(-0.6%), 전북(-0.7%), 전남(-1.6%) 등의 경우에는 금융·보험, 보건·사회복지, 부동산 등에서 호조를 보여 감소율이 낮았다.

경제 주요기사
코로나19에도 제주 추석 연휴 특수로 '북적' 제주드림타워 합격자 1000여명 추석선물(?) 받았…
JDC 지정면세점 추석맞이 특별 사은행사 추석 연휴 맞아 소상공인 매출 회복
코로나19 재확산 추세에 소비 심리 '뚝' 제주한울영농조합법인 전국 최우수상 수상
이석근·박유미 부부 '새농민像 본상' 수상 제주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시상식 개최
코로나19 피해 업체 금융 지원 자금 증액 목포~제주 잇는 '퀸제누비아' 선보인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