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가사 도우미에도 주휴수당·유급휴가·퇴직급여 준다
가사 근로자 고용 개선법 제정안 국무회의 통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07. 18:31: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앞으로는 가정 내 청소, 세탁, 육아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가사 도우미도 근로자와 같이 주휴수당, 연차 유급휴가, 퇴직급여 등의 권리를 누릴 수 있게 된다.

 고용노동부는 7일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가사 근로자의 고용 개선 등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제정안은 근로기준법의 사각지대에 있는 가사 도우미의 권익 보호를 위한 것이다.

 맞벌이 가구 증가 등으로 가사 서비스 수요는 증가하고 있지만, 가사 서비스는 대부분 비공식적으로 제공된다. 가사 도우미도 단순한 구두 계약으로 일하는 경우가많다.

 제정안은 먼저 정부가 인증한 가사 서비스 제공 기관이 가사 도우미와 근로계약을 체결하도록 했다. 인증 기관은 손해배상 수단 등을 갖추고 가사 서비스 전반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된다.

 인증 기관과 가사 도우미 사이에는 노동관계법이 적용된다. 이를 통해 가사 도우미도 주휴수당과 연차 유급휴가, 퇴직급여 등의 권리가 보장된다.

 제정안은 가사 도우미의 자발적인 의사나 인증 기관의 경영상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주 15시간 이상 일할 수 있도록 했다. 주 노동시간이 15시간 미만이면 주휴수당 등의 적용에서 제외되는 것을 고려한 장치다.

 인증 기관은 가사 서비스 이용자와는 공식적인 서비스 이용 계약을 체결하고 이를 근거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노동부는 가사 서비스의 종류, 시간, 요금, 근로자 휴게시간, 안전 등을 포함한 표준이용계약서도 마련할 계획이다.

 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1년의 유예 기간을 거쳐 시행된다.

 제정안이 향후 확정돼 시행되더라도 기존 직업 소개 기관의 알선을 통한 가사 서비스 제공은 가능하다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노동부는 제정안이 시행되면 가사 서비스 시장이 공식화하면서 가사 도우미를 직접 고용해 이용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형태의 사업 영역이 등장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제정안 시행 이후 약 5년 이내에 가사 도우미의 30∼50%가 인증 기관에 고용돼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노동부는 전망했다. 통계청의 작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 조사에서 가사 도우미는 15만6천명이었다.

 노동부는 "최근 '홈 마스터', '홈 매니저' 등 가사 서비스 전문 직업이 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 법 통과로 제도적 기반을 갖춘다면 신산업 육성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조국 "청와대 하명수사 대통령 탄핵위한 것" 김남국 "윤석열 측근만 승진해야 하나" 김웅 비…
민주 "대통령 겁박하나" '퇴임 대비' 정진석 맹… 추미애 "특정라인·특정사단 검찰에서 사라져…
사표 받아든 문대통령 순차교체냐 일괄수리냐 조남관 고검장 승진 대검 차장 발령
"카톡 이용자 5천만명 돌파…올해 매출 1조 기… '의료계 반발' 지역의사 양성 꼭 필요한가
'윤석열 때리기' 민주 해임안까지 나왔다 검찰 고위간부 인사 이르면 오늘 단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