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제주Utd, 도민의 아픔 함께 나누다
제주 4·3사건 홍보·추모도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20. 04.0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동백꽃 패치를 부착하고 자체 경기를 진행하는 제주유나이티드. 사진=제주유나이티드 제공

동백꽃 달고 자체 연습경기
이창민 속한 A팀 2-1 승리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4·3사건 희생자의 상징인 동백꽃을 달며 도민의 아픔을 함께 나눴다.

제주는 올해로 제72주년을 맞는 4·3사건 알리기와 추모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4월 한 달간 유니폼 가슴 부위에 동백꽃 패치를 부착해 도민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전국적으로 알리겠다는 의도였다.

당초 공식 경기를 통해 동백꽃 유니폼을 공개하려고 했지만 코로나19로 리그가 연기되며 계획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제주는 고심 끝에 연습경기에 착용해 사진과 영상으로 팬들에게 선보이기로 했다.

5일 자체 연습경기를 위해 선수들이 먼저 운동장에 나와 몸을 풀었다. 남기일 감독도 모습을 드러냈다. 그의 가슴엔 동백꽃 배지가 달려 있었다.

이후 선수들이 유니폼으로 갈아입으며 하나, 둘 동백꽃 패치를 스스로 가슴팍에 부착했다. 코칭스태프 역시 자발적으로 동백꽃 패치를 부착하며 추모의 뜻에 동참했다.

팀의 주장 이창민은 "제주에서 4월에 피는 동백꽃의 의미를 알고 있다. 4·3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큰 위로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군 복무를 제외하고 제주 생활 5년 차를 맞는 안현범 역시 "동백꽃을 달고 뛰니 조금 더 경건한 마음이 들었다. 희생자분들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나눌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동백꽃 패치를 달고 진행한 연습 경기에선 이창민이 속한 A팀이 2-1 승리를 거뒀다. 이창민을 비롯 안현범, 주민규, 아길라르가 중심으로 A팀에 속했고, 윤보상, 정우재, 공민현, 임찬울이 B팀으로 맞섰다.

경기 초반 B팀의 실책을 틈타 주민규가 침착하게 상대 골망을 가르며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전반 막판 이규혁의 코너킥을 임덕근이 마무리하며 균형을 맞췄다.

무승부로 끝날 것 같던 경기는 후반 막판 승부가 갈렸다. A팀 아길라르가 환상적인 프리킥 골을 터뜨리며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스포츠 주요기사
손흥민 '아시아 최고의 프리미어리거' 투표 1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월 17일 재개
김영욱 "내 유니폼 더러워질수록 빛난다" 관중 입장 준비하던 프로야구 '무관중' 연장
제주 김영욱 "내 유니폼 더러워질수록 팀 빛난… '연봉 차등 삭감' MLB 선수 대책 마련 착수
제주경마 역사상 처음으로 '예약제' 운영 LG 우타거포 10명도 안 부럽다
임성재 첫 우승 캐디 앨빈 최와 다시 호흡 선발 12연패를 넘은 LG 정찬헌 첫 선발 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