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교육부 휴원 권고에 제주지역 학원가 '촉각'
도내 일부 학원·교습소 25일부터 임시 휴원
일부선 "사태 장기화시 경영난 우려" 속앓이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20. 02.24. 18:54: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학원 휴원을 권고하면서 제주지역 일부 학원이 25일부터 임시 휴원에 들어간다. 한편에선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필요성에 공감하면서도 경영난을 우려하며 속을 앓고 있다.

24일 제주도교육청과 한국학원총연합회 제주도지회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0분 기준으로 도내 학원 1116곳 중 24%(271곳)가 25일부터 휴원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도내 교습소도 10곳 중 2곳(전체 418곳 중 92곳) 이상이 임시로 쉬기로 결정했다. 학원의 경우 대부분이 일주일 가량 휴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학원총연합회 제주도지회가 이날 도내 모든 학원에 3월 1일까지 휴원하도록 권고했기 때문이다.

고성만 한국학원총연합회 제주도지회장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교육부의 권고에 따라 오늘(24일) 오전 대책회의를 열고 도내 모든 학원에 휴원을 권고했다"며 "휴원 기간에 학원 내 소독 방역을 철저히 하도록 안내도 마쳤다"고 말했다.

하지만 휴원에 나서는 학원들의 속내는 복잡하다. 정부 차원의 휴원 권고인데다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는 데 공감하면서도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추가 휴원에 따른 경영난이 우려되는 탓이다.

서귀포시에 있는 한 학원 관계자는 "학원은 '한달 비즈니스'라고 할 만큼 매달 수강료를 받아 운영된다"며 "휴원에 따른 보충 강의가 여의치 않을 경우 학원비가 감소해 강사 인건비 지급 등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도내 상당수의 학원이 휴원에 참여하지 않는 것도 이러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도내 코로나19 확진자가 현재보다 늘어도 휴원을 강제할 수 없다는 점에서 감염증 차단을 위한 방역 강화 등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학생들의 안전을 고려해 휴원하는 학원이 더 늘어날 수도 있다"며 "앞으로 교육부 차원의 지침을 반영해 도내 학원이 코로나19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대 이태균씨 '한국지식재산 미래인재상' "코로나19 막아라"… 제주 학원가 재검점
제주대 서짓 박사 논문 국제학술지 표지 게재 제주 초등학생 열 중 하나 "스마트기기 없어"
원격수업 현장 가보니… 차분한 예행 연습 속 … "세계 자폐인의 날, 인식 개선 함께해요"
"4·3 평화·인권 교육 체계적으로 지원해야" 제주국제개발협력센터 대학생 서포터즈 모집
중3·고3부터 4월 9일 '온라인 개학'… 혼란 불보… 온라인 개학에 학교 현장선 "준비 턱없이 부족"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