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가격하락 제주 양식광어 200t 연말까지 수매·폐기
제주도 양어장 사육 중인 500g 내외 광어 수매 시장안정 위한 수급조절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0.22. 09:59: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내 359개 광어 양식장에서 사육 중인 400~600g급 중간 크기 광어 200t이 올 연말까지 수급조절을 위해 수매 후 처리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4일 ‘수산물수급가격 안정기금 운용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최근 소비 둔화로 어장 내 양식광어가 적체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식 어가를 긴급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지난해 8월부터 이어진 제주산 양식광어의 수출물량 감소와 내수 소비시장 둔화로 생산자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어장 적체로 인한 밀식 피해와 내년 봄철 가격 하락 방지를 위한 긴급 조치인 셈이다.

이번에 지원되는 자금은 도 수산물안정 기금에서 30%, 양식수협 40%, 양식어가 30%가 부담한 총 14억원 규모로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중간크기 양식넙치 폐기 조치가 시행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조동근 도 해양수산국장은“도내 넙치 가격하락으로 양식어가들이 전에 없는 불황을 겪고 있어 올해 초부터 도 차원에서 양식광어 가격안정화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지금 처리되는 400~600g급 광어는 내년 3, 4월이 되면 1㎏이상으로 성장해 유통되는데 중간단계에서 생산조절을 함으로써 봄철 가격 하락을 지탱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제주어류양식수협은 올 8월 말까지 자체자금 35억원을 투입해 1㎏급 성어 약 312t 활광어를 수매해 시장에서 격리 조치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한국공항(주) 지하수 개발이용 부대조건 달고 2년 … 한라산 사진 '왕관릉과 오름군' 최우수
국가 인정 '4·3희생자·유족' 8만명 돌파 삼진아웃 '버스준공영제 조례안' 상임위 통과
제주도, 지방세 납부 편의시책 호응 제주 무형문화재 보유자 4명 신규 인정
죽음 앞에 평등… 공영장례 조례 첫 관문 통과 역대 최고 예산안에 소외된 '제주 해양수산'
'제주 카지노 신규·이전때 영향평가' 1차관문 통과 제주 전기차 충전 특구… "기술과 특허 선점 관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