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태어난 아이 성별 비밀에 부치는 英 부모
"사회적 성 고정관념 피하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영국의 한 부부가 성 편견을 피하자는 취지에서 자신들의 아기 성별을 주변에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1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 서머싯주 소도시인 케인샴에 사는 제이크 잉글랜드-존(35)과 호빗 험프리(38) 부부는 '성 중립적인'(gender-neutral) 아기를 양육하며 친한 가족에게도 아이의 성별을 비밀로 하고 있다.

기후변화 단체의 회원이기도 한 이 부부는 17개월 된 아기를 성이 드러나지 않는 '그들'(they)로 부르고 여자와 남자아이 옷을 번갈아 입힌다. 아기의 할머니조차 11개월 때 기저귀를 갈다가 성별을 알아차렸을 정도로 비밀을 유지하고 있다.

험프리는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9개월간 사회가 아이에게 강요하는 성 편견을 조금이라도 누그러뜨릴 수 있는 방식에 대해 남편과 고민했다"고 말했다. "결국에는 주변에 아기가 남자인지 여자인지 이야기하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험프리는 "우리 아기는 매일 아침에는 인형을 가지고 티파티를 하는 것을 좋아하지만, 오토바이나 큰 기계들에 매료될 때도 있다"며 아기가 성과 관계없이 본인만의 온전한 인격체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부부는 아이가 충분히 나이가 들면 성별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경찰 지휘부 4‧3평화공원 방문 4‧3영령 추모 제주도, 제18호 태풍 '미탁' 재난지원금 90억원 잠정…
JAM, JAM-STEAM 우리 가족 종이비행기 날리기 대회 가을철 발열성 진드기·설치류 매개감염병 주의 당…
제주도·행안부 '국민참여 협업 프로젝트' 본격 추… 제주도, 2019년 하반기 노선버스 일제점검
제2공항 기본계획안 주민 열람·의견수렴 시작 4·3 유족들 삭발 감행..."이제 문 대통령이 답해야"
"사회복지 전담공무원 격무에도 승진에서 홀대" "언론재단 지역언론 광고대행 수수료 낮추거나 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