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최하위 롯데 양상문 감독 퇴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9. 12:35: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격변기를 맞는다. 양상문 감독과 이윤원 단장이 나란히 옷을 벗었다.

 롯데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양상문 감독과 이윤원 단장의 자진사퇴 요청을 수용키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롯데는 양 감독과 이 단장이 최악의 전반기 성적에 책임을 지고 자진해서 사퇴했다고 설명했다. 롯데는 전반기에 34승 2무 58패(승률 0.370)를 기록하며 최하위로마쳤다.

 양 감독은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강한 원팀(One Team)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으나 기대에 많이 부족했고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일로 선수단 분위기가 반전돼 강한 원팀(One Team)으로의 도전이 계속되길 기대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 단장은 반복된 성적 부진에 '프런트가 먼저 책임을 진다'는 생각으로 사임을요청했다고 롯데 측은 설명했다. 이 단장은 2014년 11월부터 현재까지 단장을 역임했다.

 롯데 측은 "팬 여러분에게 재미있고 수준 높은 경기를 보여주지 못하고 매우 부진한 성적으로 열성적 응원에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 감독과 단장의 동반 사임은 앞으로는 더는 있어서는 안 될 매우 불행한 일"이라고 했다.

 이어 "대오각성의 기회로 삼겠다"며 "공필성 수석코치를 감독대행으로 선임하고빠르게 팀을 추슬러 후반기에는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롯데 측은 미래 대응에 필요한 적임자를 단장으로 곧 인선할 계획이라고 했다.

롯데 측은 "완성도 있는 선수단 전력 편성, 선수 맞춤형 육성 실행, 소통되는 원팀(One Team)의 완성, 그리고 데이터 기반의 선수단 운영 등의 역량을 기준으로 단장 선임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MLB닷컴 "류현진, FA 시장도 흔들 것" 심장 수술 노수광, SK와이번스의 심장이 되다
우뚝 선 커쇼, 쿠팩스 넘어 새 역사 벤투호, 월드컵 본선 준비 '킥오프'
박성현·쭈타누깐·톰프슨 한 조 'JDC 유나이티드' 축구아카데미 창단
제주 초등씨름 학산배대회 전국 3위 손흥민 복귀전 뉴캐슬 기성용과 '코리언 더비'
LG 트윈스 '5위 먼저 따돌리고 3위 넘본다' MLB 트라우트 시즌 최다 홈런 갈아치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