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성소수자 비판에 페이스북 실명제 간소화..."가명 이유 밝히면 허용"
온라인뉴스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5. 12.16. 13:18: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인 페이스북이 사용자의 실명 확인을 완화하는 '실명제 보완 정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실명 인증 절차를 간소화하고 가명 사용자의 확인 과정 등에 변화를 주기로 했다.

이는 사회생활에서 실명 대신 가명을 사용하는 성전환자나 게이·레즈비언, 남장·여장 배우, '왕따' 피해자 등이 실명 확인 절차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비판을 받아들인 결과다.

여태껏 페이스북은 실명 사용을 권고하는 '커뮤니티 표준'을 자체적으로 정해 이용자가 지키도록 해왔다. 이에 따라 실명을 쓰지 않는 이용자는 다른 사용자가 페이스북에 신고하면 계정을 차단하기도 했다. '실제 이름과 자신의 인격에 대한 평가를 걸고 의견을 게시하고 행동할 때 더 믿을 수 있는 공간이 된다'는 게 이유다. 익명으로 타인에 대한 괴롭힘, 스팸, 사기 메시지 등을 보내는 것을 막는다는 취지도 있었다.

바뀐 방식에서 주목되는 점은 가명 사용자가 온라인으로 그 이유를 해명할 수 있도록 한 사항이다. 페이스북은 법률상 이름이 아닌 예명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이유를 적을 수 있는 '텍스트 상자'를 제공한다.

페이스북은 내년 초에는 아이디(ID) 인증 과정에서 고통을 겪은 사람들의 수를 더 줄이기 위한 방법을 연구하기로 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공항 4월 운항실적 작년보다 갑절 증가 제주 드림타워 대규모 점포 미등록 공식 사과
강창일 주일대사 다음주 일왕에 신임장 제주지방 20일부터 강풍 동반 많은 비
제주 신규 확진자 이틀 연속 두자릿수 발생 제주영어교육도시 국제학교 추가 설립되나
제주 휴일에도 신규 확진자 또 두자릿수 제주지방 오전까지 이슬비.. 기온은 서늘
제주지방 밤까지 강풍 동반 비 날씨 제주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 계속 증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