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도민들의 무관심 속에 사라져가는 제주 용천수
2020-12-03 18:18
이창석 (Homepage : )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2학년 이창석

무분별한 개발로 오염ㆍ훼손되는 제주 수자원 공급의 중심 용천수
개인하수처리시설이 용천수 오염의 주요인


대수층을 따라 흐르는 지하수가 암석이나 지층의 틈을 통해 지표면으로 자연스럽게 솟아나는 지점을 용천이라 하고, 이 물을 용천수라고 부른다. 제주는 옛날부터 물 공급을 용천수에 크게 의존해왔다. 상수도가 없던 시절 제주도민에게 용천수는 단순히 식수로서뿐만 아니라 목욕이나 빨래 등 생활과 밀접하게 사용되었고, 자연스럽게 용천수를 중심으로 마을이 형성되기도 하였다.


제주특별자치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1999년 조사 당시 제주 용천수가 1025곳으로 조사됐으나, 2013~2014년 조사에서는 661곳만이 확인되었다. 매립되거나 멸실된 용천수가 270곳이고, 확인할 수 없는 용천수가 94곳이었다. 조사된 용천수 661곳 중에서도 보존 상태가 양호하지 않고, 수량이 부족해서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곳도 있었다. 용천수 이용 현황을 살펴보면 611곳 중 199개소는 이용되고 있으나 나머지 70%(462곳)는 이용되지 않는 상태였다.


개인당 물 사용량의 지속적인 증가로 인한 생활하수 발생량 증가, 무분별한 지하수 개발, 오염물질의 유입 통로가 되는 허술한 지하수공, 정화시설을 갖추지 않은 불법 축산폐수배출, 비료와 농약의 과다한 사용이 제주 용천수의 보전ㆍ관리의 위협요소로 자리 잡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도청 통계자료를 살펴보면 제주도 내 잠재오염원 15,138곳 중 개인하수처리시설이 10,058곳으로 잠재오염원의 3분의 2를 차지하고 있다. 이외에도 지정폐기물 배출시설 1,456곳, 가축 분뇨 배출시설 1,279곳으로 심각한 잠재오염원으로 자리 잡고 있다.


용천수를 보호하기 위한 법적ㆍ제도적 관리방안이 미흡한 실태이다. 예로부터 제주도민들의 생명수였던 용천수를 보호하기 위해, 용천수가 솟아나는 장소에는 반드시 돌담을 쌓아 올려서 가축의 출입을 막거나 또는 주변부로부터 오염되지 않도록 철저히 보호하였다. 하지만 1953년 상수도의 보급이 진행되고 용천수에 대한 도민들의 관심이 줄어들고 관리가 소홀해졌다. 특히 마을에서 용천수를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인공 시설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오히려 원형을 훼손하는 경우가 부지기수이다.


환경문제가 세계적으로 심각한 현대사회에서 깨끗한 수질의 제주 용천수는 물 부족 문제를 해결할 열쇠이다. 도민들의 애정 어린 관심으로 제주의 소중한 자산 용천수를 되살려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행정에서의 제주의 수자원 용천수의 전문적인 보호ㆍ이용 시설의 확충이 필요하고, 더 이상 지체되어서는 안 된다.

No 제목 이름 날짜
2861 거리두기 장기화, 우린 무엇을 바라는가?  ×1 비밀글 현동석 03-12
2860 마스크 단상  ×1 김영진 02-27
2859 한전.신재생발전 직접 참여  ×1 한국전력제주본부 02-25
2858 끊임없는 아동학대  ×1 허성환 02-22
2857 제일플란트, 아이엠플란트치과, 장애인 임플란트 수술비 2,000만원 후원  ×2 한용 02-19
2856 (주)제이피엠 사랑의 헌혈봉사  ×1 (주) 제이피엠 02-17
2855 (기고) 졸업시즌에 졸업생보다 더 슬픈 화훼농가  ×1 안상준 02-16
2854 갈등-사회적비용  ×1 ×1 문석부 02-15
2853 우리 가족 한 달 음식물 쓰레기 처리비용이 한 달에 960원?  ×1 제주특별자치도 자원순환관리팀장 정근식 02-10
2852 설명절, 안전을 위한 특별한 선물 ‘주택용 소방시설’  ×1 남원119센터 소방교 김슬기 02-07
2851 코로나 시대! 설날은 삼가고 조심하는  ×1 유승훈 02-05
2850 코로나19 속 설 명절... 우리 농산물에 감사의 마음을 담아...  ×1 농협 구례교육원 이은영교수 02-04
2849 일방 통행 도로 이렇게 놔두어도 될까? 최하은 02-03
2848 (기고)행복한 신구간, 가스안전사고 주의하세요  ×1 ×1 동홍119센터 양재민 01-28
2847 ‘양성평등 문화 확산’을 위한 씨앗기금이 되길  ×1 고선아 01-26
2846 겨울철 3대 난방용품 안전 사용법  ×1 ×1 남원 119 센터 01-26
2845 폭설 속 제주 택배 비밀글 양창영 01-08
2844 감귤팜스전시회  ×1 전인자 01-08
2843 [기고] 어르신 기초연금, 한분도 빠짐없이 신청하세요!  ×1 고경희 12-31
2842 인간은 지구의 적이다. 손정민 12-30
2841 진짜 여성은 누구인가? 손정민 12-30
2840 코로나19가 앞당긴 쓰레기 대란  ×1 고기봉 12-30
2839 차량 통행 막는 중앙분리대, 이대로 괜찮은가?  ×1 강혜수 12-29
2838 코로나 19 팬데믹에 다시 버스문제 수면위로 올라와…….  ×2 현가윤 12-29
2837 울퉁불퉁한 도로 이대로 괜찮은가  ×1 김단비 12-28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