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그친 제주지방 꽃샘추위.. 내일 아침까지 해안지역도 눈

비 그친 제주지방 꽃샘추위.. 내일 아침까지 해안지역도 눈
2일 아침 기온 0~2℃.. 산지 최고 7㎝, 해안 1㎝ 적설
  • 입력 : 2024. 03.01(금) 07:57  수정 : 2024. 03. 02(토) 08:11
  •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비가 그친 후 북쪽 찬 공기가 내려오고 강풍까지는 부는 꽃샘추위 속에 1일 삼일절 연휴를 맞아 제주를 찾은 관광객들이 함덕해수욕장에서 겨울바다 정취를 즐기고 있다. 강희만 기자

[한라일보] 삼일절 연휴 제주지방에 강력한 꽃샘추위가 찾아왔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주지방은 비가 그치면서 찬 대륙고기압이 내려와 1일 오후부터 2일 아침사이에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1일 오후부터 2일 아침 사이 예상적설량은 산지 2~7㎝, 중산간 1~5㎝이며 해안지역도 1㎝ 내외의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비가 내리는 지역의 강수량은 5㎜ 내외다.

평년보다 높았던 기온도 급격히 떨어지겠다. 1일 낮최고기온은 4~7℃에 머물겠고 2일 아침에는 더 떨어져 0~2℃, 낮 최고기온은 7~8℃가 되겠다. 3일 아침 최저기온도 3~6℃로 예상되며 낮 최고기온은 12~13℃로 평년수준을 회복하겠다.

제주도에 강풍특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2일 새벽까지 순간풍속 20m/s 이상의 강풍이 불겠다.

해상에서도 2일까지 제주도 전 해상 등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물결이 최고 4m까지 높게 일겠다.

제주기상청 관계자는 "육상과 해상에서 강한 바람이 불면서 연휴기간 항공교통과 해상교통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하고 기온으 낮아지면서 산간지역을 중심으로 빙판길이 예상되는 만큼 교통안전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 주 제주지방은 4일 오후부터 5일 사이 다시 비 날씨가 예상되며 비가 그친 후 낮 최고기온이 10℃ 안팎으로 떨어져 쌀쌀하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831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