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불 나면 대피 먼저’ 알려주세요

[열린마당] ‘불 나면 대피 먼저’ 알려주세요
  • 입력 : 2022. 08.16(화) 00:00
  • 김채현 기자 hakch@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화재 건수는 감소했지만 오히려 사상자는 증가했다. 화재 발생 시 소화기 사용 방법 등 초기 화재진압에 치중했던 기존의 소방교육 방식을 탈피하고 피난을 먼저 유도해 화재 발생 시 인명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불 나면 대피 먼저'로 안전의식을 전환해야 한다.

대피의 중요성은 과거 사례를 '반면교사' 삼을 수 있다. 2018년 발생한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가 대표적이다. 이 화재로 의사, 간호사 등 45명이 숨지고 147명이 다쳤다. 화재 발생 당시 병원 직원들은 1층에서 소화기를 사용해 불을 끄려고 노력했지만 오히려 대피 지연으로 사망자가 늘었다.

반면 지난해 10월에 발생한 울산 33층 주상복합 화재는 진화에만 16시간이 걸릴 만큼 큰불이었지만 사망이나 중상자가 한 명도 없었다. 이웃 주민의 대피를 유도해주신 입주민의 활약과 수 차례 인명검색을 한 소방관의 역할이 컸다.

'불 나면 대피 먼저' 슬로건은 화재 발생 시 생존을 위해 대피를 최우선으로 해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마련됐다.

안전한 대피를 위해 평소 대피 요령을 숙지해야 한다. 대피 요령에는 ▷불·연기를 보면 비상벨을 누르거나 "불이야"라고 외쳐 다른 사람에게 알리기 ▷젖은 수건으로 코와 입을 막고 벽을 짚으며 낮은 자세로 대피하기 등이 있다. <고경보 서귀포소방서 동홍119센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56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