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추석특별대출 승인됐다" 사기문자 '주의'
1년 전보다 5.5배 급증..은행 "문자로 대출 안내 없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9.20. 08:23: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귀하께서는 5차 피해 지원금인 재난지원금에 긴급 편성된 추석 특별자금 대출 승인 대상자로 안내해 드렸으나 미신청으로 분류됐습니다. 아래 내용을 확인하신 후 신청하시기 바랍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대출사기 문자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잘 알려진 은행의 이름을 내걸고 대출을 해주겠다는 문자를 받았다면 의심해야 한다.

2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7월과 8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접수된 대출사기 문자 신고 건수는 각각 5만7천100건, 4만6천400건이 넘는다. 두 달 간 매일 1천500건 이상이 신고된 셈이다.

이는 금감원이 KISA를 통해 처음 수치를 확인했던 지난해 9월 8천160여건(일평균 272건)보다 5.5∼6.8배가량 많다.

특히 정부가 지난달 중순부터 지급을 개시한 국민 재난지원금과 소상공인 희망 회복자금 을 빙자한 대출사기 문자가 눈에 띄고 있다.

일례로 한 사기범은 "8월 추경안에 편성된 5차 재난지원금 '희망회복자금' 2차 신속 지급 신청 대상자"라면서 "대상자께서는 지원 기간 내에 아래 내용을 확인하신 후 신청하라"는 문자를 보냈다.

이 문자는 시중은행을 사칭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진행하는 소상공인 대출 사업을 진행하는 척하면서 실제로는 2천만원인 대출 지원 한도를 2억원까지 늘리고, '긴급대출'의 경우 7천만원까지 지원한다고 내걸어 수신자를 현혹했다.

제도권 은행이 전화·문자로 대출을 안내하는 경우는 없다. 은행 이름으로 전화나 문자를 통해 본인이 신청하지도 않은 대출의 승인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하거나 개인정보를 요구할 경우 사기일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정부가 지원하는 대출 사업을 이용할 수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가까운 은행에 직접 방문하거나 연락해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

핫클릭 주요기사
'반소매 입다가 바로 패딩으로' 이유 뭘까? 16∼17세 절반 코로나19 백신 예약…18일부터 접…
건강보험료 한달 상한액 초과 납부자 총 3633명 부동산 중개수수료 이르면 이달부터 인하
[Q&A]소상공인 손실보상 지급기준 어떻게 되나 주민등록상 '1인 세대' 936만으로 사상 최다
국민의힘 '4강 컷오프' D-5 원희룡 포함될까 주… 미접종자 10월 18일부터 예약 없이도 당일 현장…
[Q&A] 12∼17세도 잔여백신 접종될까? 60세 이상 고령층 의료진 등 고위험군 부스터샷…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