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11월1일부터 한라산 탐방시간 단축된다
내년 2월말까지… 코스별 30분에서 최장 2시간 단축 운영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0.23. 10:12: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오는 11월 1일부터 한라산국립공원 탐방시간이 단축된다.

세계유산본부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11월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낮 시간이 짧아짐에 따라 탐방객의 안전산행을 위해 한라산 입·하산 시간을 단축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어리목코스(통제소)·영실코스(통제소)는 오후 2시에서 낮 12시로 윗세오름통제소는 오후 1시30분에서 오후 1시로 단축된다. 또 성판악코스(진달래밭 대피소)와 관음사코스(삼각봉 대피소)는 12시30분에서 12시로, 돈내코코스(안내소)도 오전 10시 30분에서 10시로 앞당겨지는 등 코스별 탐방시간이 최저 30분에서 최장 2시간까지 단축된다.

한라산 고지대의 지리적인 여건상 동절기 등산을 시작하기 전에 일기예보를 확인하고 산의 기상 상태와 적설량, 온도변화 등을 체크해 적절한 코스와 등산 시간, 필요 장비를 준비할 필요가 있다.

특히 성판악 및 관음사 등 장거리 탐방로인 경우 반드시 기상청이나 인터넷 일기예보 등을 통해 기상 추이를 확인하고 라디오, 온도계 등을 휴대해 날씨변화에 대비해야 한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전기차 충전 특구… "갈 길 멀다" 제주지역도 카지노 기반 복합리조트 육성되나…
반려견 중성화 수술 지원 추가 접수 JDC, 도민대상 자율주행버스 시범단 모집
제주특별자치도-강원도 상생협력 협약 고용장려금 6개사무 제주도로 이관
제주도, 내진성능 자가 점검시스템 구축 제주서 자율주택정비·도시재생 워크숍
정부 "병역자원 부족, 대체복무 인원 감축" 겨울에도 '눈 걱정 없는' 제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