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 동백동산 생태관광 첫 관광서비스 '저탄소제품' 인증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30. 07:49: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제주 선흘리동백동산의 생태관광 프로그램 2개에 관광서비스 분야로는 처음으로 '저탄소제품' 인증을 부여했다고 30일 밝혔다.

 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성에 관한 정보를 계량화하여 제품에 표시하는 환경성적표지 인증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온실가스 배출량의 경우 1단계 '탄소발자국'과 2단계 '저탄소제품'으로 나눠서 인증한다.

 '다 같이 돌자 동네한바퀴', '동백꽃피다' 등 동백동산의 생태관광 프로그램 2개는 2016년 탄소발자국 인증을 받은 이후 태양광발전 전기 사용, 지역농산물 식자재 활용, 자전거 이용 등을 통해 온실가스 발생량을 크게 줄였다.

 '다 같이 돌자 동네한바퀴'는 이번에 1인당 14.3kgCO2의 탄소배출량을 인증받아2016년 탄소배출량(1인당 97kgCO2)보다 85% 줄였고, '동백꽃피다'는 2016년 187kgCO2보다 92% 저감된 14.7kgCO2의 탄소배출량을 인증받았다.

 환경산업기술원은 제주 하례리, 전북 정읍 솔티마을, 전북 고창 용계마을, 강원인제 용늪 생태마을 등 4곳의 생태체험 프로그램 6개에는 1단계인 '탄소발자국'을 인증했다.

 환경부와 환경산업기술원은 친환경 관광문화를 확산하고자 2016년부터 생태관광및 숙박 프로그램에 탄소발자국 인증을 부여해왔다. 현재까지 지역 16곳의 37개 프로그램이 인증을 받았다. [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 15일 하루 4명 증가.. 12일째 한자릿수 유지 [부고] 이봉길 전 한라일보 논설위원 별세
제주지방 주말 한파.. 일요일에 또 눈 내린다 제주형 '안심코드' 가입 부진하자 공무원 총동…
제주경찰청 2021년도 심사승진자 명단 발표 제주대 약학대학 헬스케어타운으로 이전하나
제주 14일 하루 1명 신규 확진..11일째 한자릿수 BTJ열방센터 제주안심코드 악용 의혹 파장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정기인사.. 기조실… 한국신문협회 "공공성 훼손 지상파 중간광고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