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정부계획에 지역과제 최대한 반영해야
편집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국토교통부의 제5차 국토종합계획(2020~2040년)에 담길 제주도 발전방향의 큰 그림이 나왔습니다. 국토종합계획은 앞으로 20년간 국토정책 전반의 방향성을 제시할 법정 최상위 국가공간계획입니다. 제주도가 제시한 지역과제들이 정부계획에 얼마나 반영될지 주목됩니다.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10일 제5차 국토종합계획안 공청회에서 '제주도 발전방향안'이 발표됐습니다. 제주도는 발전방향안으로 '청정과 공존의 스마트 국제자유도시'라는 비전을 제시했습니다. 이 비전을 중심으로 ▷제주도민 삶의 질·안전 향상 추구 ▷분권과 균형의 특별자치도 실현 ▷청정과 공존의 핵심가치 공간 구현 ▷혁신·스마트·평화 가치가 반영된 국제자유도시 등 4가지 기본목표를 담았습니다. 또 전략목표로 ▷삶·안전 제주 ▷균형·혁신 제주 ▷청정·스마트 제주 ▷평화·분권 제주 등이 제시됐습니다. 특히 국제자유도시 교통·물류체계 구축을 위한 세부과제로 ▷제2공항과 제주신항만 건설 추진 ▷장기적으로 신교통수단 도입 ▷제주~육지부 해상물류체계 구축 등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제주도 발전방향안에 담긴 대형 프로젝트들을 보면 새로운 사업들은 별로 없습니다. 이미 제주도가 추진하고 있거나 검토중인 사업들이 대거 포함됐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가장 중요한 비전으로 제시한 '스마트 국제자유도시'를 실현할 계획들이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스마트 도시는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해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첨단도시인데 세부과제에서도 뒷받침이 안되고 있습니다. 물론 실행계획에 담을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인프라 구축이 수반돼야 하는 스마트 도시 조성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어서 걱정됩니다. 아무튼 제주도가 계획한 지역과제들이 국토종합계획에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논리개발 등을 강화해야 할 것입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악취관리지역 지정해도 별 효과 없으니 [사설] 사라지지 않는 공무원 사회 갑질 행태
[사설] 내년 제주도 살림살이 꼼꼼히 심의해야 [사설] ETA 도입 관광업계 우려 목소리 경청하길
[사설] 잘못된 하천복개, 결과는 구조물 철거다 [사설] 의료서비스 열악… 생존문제 인식 관심을
[사설] 기대 못미친 문재인 정부 제주공약 이행 [사설] 제주도는 송 위원장의 쓴소리 새겨들어야
[사설] 오버투어리즘 심각, 대응방안 강구할 때 [사설] 반복되는 고령 해녀 물질도중 사망 사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