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노동시장 양적 성장에도 일자리 질 악화
6월고용동향 취업자 전년 대비 1만2000명 늘어
비임금근로자 1년새 10.5% 증가 고용의 질 하락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07.10. 11:09: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노동시장에서 취업자는 늘어 났지만 일자리의 질은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호남지방통계청이 10일 발표한 '2019년 6월 제주특별자치도 고용동향'에 따르면 도내 취업자는 38만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만2000명(3.2%) 늘었다.

이중 남성 취업자가 21만1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000명(2.3%) 늘었고 여성 취업자는 7000명(4.4%) 증가한 17만3000명을 나타냈다.

산업별로 보면 농림어업(1만명·17.4%),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6000명·4.6%), 건설업(2000명·7.1%)에서 취업자 수가 늘었고, 반면 도소매·숙박·음식점업과 전기·운수·통신·금융업에서는 취업자수 가 각각 6000명(-6.1%)과 2000명(-4.9%)씩 감소했다.

직업별로 보면 농림어업숙련종사자(8000명·15.1%), 기능·기계조작·조립단순종사자(8000명·6.8%) 직종에서 취업수가 늘었지만 사무종사자 직종에서는 1만명(-15.5%)이 줄어 대조를 아뤘다.

전체 취업자가 늘며 고용률(생산가능인구에서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전년 동월대비 0.3%포인트 증가한 68.7%를 기록했다. 취업자 수 증가 폭에 비해 고용률 상승 폭이 적은 이유는 15세 이상에서 64세 이하로 대변되는 생산가능인구가 1년 사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도내 생산가능인구는 55만8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만6000명(15%) 증가했으며, 이중 39만1000명이 경제활동에 참가하는 경제활동인구로 나타났다.

제주 노동시장은 이처럼 양적 성장을 이뤘지만 비임금근로자가 늘어나는 등 질적으론 하락했다.

취업자 가운데 자영업자와 무급가족종사자를 일컫는 비임금근로자는 13만7000명으로 1년 사이 1만3000명(10.5%) 늘어난 반면 임금근로자는 1000명이 줄어 24만6000명에 그쳤다. 이에 따라 취업자에서 비임금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 33.4%에서 올해 34.8%로 1.4%포인트 증가했다.

또 임금근로자 중에 단기 일자리를 나타내는 임시·임용근로자가 39%를 차지했고 실업자는 전년 동월대비 2000명(45.1%) 늘어난 7000명으로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실업률은 0.5%포인트 상승한 1.9%를 나타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마늘, 강원 고랭지 배추·무 판촉행사 제주 주택매매거래 침체 하반기도 지속되나
추석 앞두고 긴급자금 200억원 지원 "청주·대구·광주 항공화물 운송 중단 철회해야"
'더 즐겁고 지꺼진' 9월 제주관광 10선 발표 가격 폭락 양파 내년 재배면적 13% 준다
9월 ℓ당 휘발유 58원·경유 41원 오른다 "마늘생산농가 어려움 함께 나눠요"
국제크루즈 포럼 비지니스 미팅 진행 똑같은 제주-일본 노선인데… 지원 천차만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