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동물권단체 케어, 구조 후 대규모 안락사 파문…박소연 대표 "거기서 죽느니"
임정현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1.12. 14:42: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사진: 동물권단체 '케어' 홈페이지, 국민청원게시판)

박소연 대표가 이끄는 동물권단체 '케어'에서 수년간 안락사가 진행돼 충격이 거세다.

11일 다수 언론은 유명 동물권단체 '케어'가 구조해 온 개들을 안락사 시킨 후 은폐해왔음을 전했다.

그간 각종 방송에서 활발한 동물구조활동을 펼쳐온 동물권단체 '케어'. 그러나 '케어'는 최근 4년간 이백여 마리에 이르는 개들을 처분한 상황.

논란이 일자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는 "어쩔 수 없던 선택"이라며 건강상 문제를 중점 이유로 들었다.

하지만 동물권단체 '케어' 직원 ㄱ 씨의 말은 달랐다. 명예를 열망하는 박소연 대표의 그릇된 욕망이 부른 폐단이라는 것.

ㄱ 씨는 "빠르면 4일이내로 진행, 이후 서류처리는 '입양' 혹은 건강 악화로 인한 자연사였다"라고 후속처리 방식까지 언급했다.

ㄱ 씨가 이와 함께 제시한 메신저 캡쳐본엔 처리에 필요한 약품내역과 음성녹음에는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농장서 죽느니 안락사하는 게 낫다"라는 식의 말이 담겨있었다.

하지만 이를 철저히 숨겨왔던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후원받은 액수도 적지 않았다.

이에 동물권단체 '케어'의 충격적인 실태가 알려지자 일부는 "대규모 살처분이나 다름없지 않냐. 진상을 규명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싸이X양현석, 조로우 성접대 의혹…여성 20여 명 동… 영화 '아가씨' 김민희X김태리 "찍기 전에 고민 없었…
성형설 인정 고원희, "TV 출연해도 사람들이 못 알아… 고원희, 성형설? "한 거 맞다" 실제 성격은?…"허당 …
'미우새' 이동우, "딸 지우의 눈동자 또렷이 기억…… 오나라, 20년 만난 연인 김도훈 또 언급…"뜨겁진 않…
'프로듀스X101 순위' 금동현, 전광판 1차 확인→부모… "낮 최고 31도 기록" 오늘 날씨, 함께 치솟는 자외선 …
'코리안 좀비' 정찬성, 전광석화 같았던 카운터 훅+… '데뷔 20주년' 백지영 향한 김정은 남다른 관심 "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