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서귀포시 문화관광부 '문화도시' 예비도시 선정
'105개 마을이 가꾸는 문화도시 서귀포' 비전
내년 말까지 예비사업 후 지정여부 최종 결정
위영석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12.26. 09:41: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귀포시청 전경.

서귀포시청 전경.

서귀포시가 정부가 추진하는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예비도시로 선정됐다.

26일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국회의원(제주 서귀포시)에 따르면 서귀포시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승인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귀포시는 '105개 마을이 가꾸는 문화도시 서귀포'를 비전으로 하는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수립, 지정 신청서를 지난 8월 말 문체부에 제출한 바 있다.

문화도시란 지역별로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문화 창조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정된 도시를 말한다. 제주 서귀포시는 자연 그대로의 삶이 묻어나는 ‘노지문화’를 바탕으로 서귀포의 문화를 활성화하는 구상을 담아 조성계획을 승인받았다.

이번 문화도시 조성계획 승인은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각 지자체가 문체부로부터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승인받고 1년간의 예비사업을 거치도록 한 '지역문화진흥법' 절차에 따른 것이다.

문체부는 문화도시심의위원회를 통해 제1차 문화도시 지정을 신청한 총 19개 지자체 가운데 10곳의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승인·의결했다.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승인받은 지자체는 1년간 예비사업을 추진한 후, 내년 말경 문화도시심의위원회의 예비사업 추진실적 평가와 심의를 거쳐 문화도시로 최종 지정된다. 이를 위해 문체부는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문화도시 조성과정의 전문가 자문, 도시 간 교류, 주요 사업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위성곤 의원은 “문화도시계획 승인을 위해 서귀포시와 시민여러분의 노력이 컸다”며, “문화도시조성계획이 충실히 집행되어 우리 서귀포시가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가 함께 공존하는 문화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해경, 무사증 입국·불법이동 시도 중국인들 검… 제주특별자치포럼 25일 김순은 위원장 초청 강연회
전남편 유가족, 고유정 친권상실 법원에 청구 '고유정 사건' 전 남편 추정 유해 발견
공사대금 가로채고 임금 안 준 악덕 건설업주 징역 … 제주행 여객선서 탑승객 투신 수색중
지방공무원 6급 근속승진 인원 10% 확대 제주지방 오늘 흐리고 비.. 최고 10㎜ 예상
원희룡 "제2공항 공론조사 요구는 시간끌기용" 제주대 '공정입시' 기여 대학으로 선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