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시
전공노제주시지부 "비정상적인 조직개편" 성명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입력 : 2018. 07.11. 14:18: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전공노 제주지역본부 제주시지부는 11일 민선 7기 제주도정의 첫 조직개편안에 대해 성명을 내고, "비정상적인 조직개편을 중지하라"고 강력 반발했다.

제주시지부는 ▷도청위주의 조직개편을 폐지하고 제주시가 요구한 2과 12개 담당을 신설할 것 ▷부읍면장 직위를 사무관으로 재편할 것 ▷도청에서 이관한 130개 업무와 재배정 예산을 제자리로 돌려놓을 것 ▷관권선거 공무원은 철저하게 수사할 것 등 4가지를 요구했다.

 제주시지부는 "조직개편안을 보면 도청 조직을 13국 51과에서 17국 60과로 4국 9과를 늘리고 공무원 정원을 129명을 증원했다"면서 "반면 50만을 앞둔 제주시는 정원 57명을 증원함으로써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비정상적인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인력 부문에서 도청의 '4국 9과'로 늘리는 것은 국장 4명과 과장 9명만 늘어나는 것이 아니다"면서 "도청은 조직개편으로 담당 33개를 신설하고 7개가 통폐합해 최소 26개의 사무관 자리를 신설했는데, 이는 담당별로 2명이상의 주무관을 배치하게 되며 6급 주무관이 26명, 7급내지 8급 주무관이 26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사무관 26명 자체승진에 따른 주무관을 배치하기 위해 행정시에서 전입시키거나 또는 파견근무자로 전환하는 방법밖에 없는데 이 개편안은 결국 행정시의 6급과 7급을 도청으로 빼감으로써 행정시의 업무에 공백이 생기고 대민행정에 큰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앞으로 제주시는 조직이 증가하지 않은 상태에서 최소 26개의 새로운 업무가 늘어난다"면서 "제주시의 조직이 늘어나지 않은 상태에서 업무를 떠나 업무분장만으로도 조직의 혼란이 가중될 뿐이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50만시대에 맞는 조직편제와 정원이 늘어나는 것이 기본적 상식"이라며 "도청에서는 행정시 실무부서와 의견조율을 했다고 밝혔지만 제주시는 100명 충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것만 보아도 이번 조직개편은 '불통의 조직개편'이다"고 지적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