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VR 콘텐츠 체험존, 제주에 문 열었다
플레이박스 컨소시엄, 24일 수목원테마파크서
국내 첫 상생 VR 체험존 '플레이 박스' 오픈식
제주도 기업 3곳 컨소시엄 구성해 체험존 구축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17. 11.25. 10:34: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VR콘텐츠 체험존 'PLAY BOX(플레이 박스)' 체험 모습. 사진=플레이박스 컨소시엄

제주지역 기업이 함께 만든 VR 콘텐츠 체험 공간이 제주에 문을 열었다. VR은 영어 'Virtual Reality'의 약자로 가상현실을 의미한다.

플레이박스 컨소시엄은 지난 24일 제주시 연동 수목원테마파크에서 국내 첫 상생 VR콘텐츠 체험존 'PLAY BOX(플레이박스)' 오픈식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에는 조현래 문화체육관광부 콘텐츠정책국장과 김영철 한국콘텐츠진흥원 부원장, 김홍두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앞서 플레이박스 컨소시엄은 지난 5월 진행된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17 VR콘텐츠 체험존 구축 지원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제주도 기업인 카카오(대표 임지훈), 수목원테마파크(대표 김광호), 피엔아이시스템(대표 신재중)가 지역 상생을 위해 손잡아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주관 기업인 카카오가 플레이박스 운영과 마케팅을 총괄하고 수목원테마파크가 체험존 장소 제공, 피엔아이시스템이 VR콘텐츠 수급과 시뮬레이터 등의 관리를 맡는 구조로 운영된다.

지난 24일 열린 플레이박스 오픈식. 사진=플레이박스 컨소시엄

플레이박스는 ▷VR어트랙션 시뮬레이터 존 ▷로봇 코딩 체험존 ▷VR 무비존 ▷워킹 어트랙션 존 등 총 4개의 테마존으로 구성됐다. 체험 공간 2층은 VR초보자도 쉽게 참여할 수 있는 VR 슈팅 게임 콘텐츠와 제주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관광 콘텐츠, 3층은 워킹 어트랙션 게임인 모탈블리츠와 중국 만리장성을 배경으로 한 인력거 체험 콘텐츠 등으로 꾸며졌다. 가족과 학생들이 단체로 참여할 수 있는 로봇과 드론, 그리고 블록 등으로 코딩을 배울 수 있는 교육 콘텐츠도 갖췄다.

플레이박스 입장료(성인 1인 기준)는 VR체험 1회권 7000원, VR서바이벌(모탈블리츠) 1회권 2만원이다. 추가 이용 요금은 1회권(5000원), 3회권(1만2000원), 5회권(1만5000원), VR서바이벌(1만5000원)으로 체험존 입구에 있는 키오스크에서 충전할 수 있다. 이용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플레이박스 컨소시엄 관계자는 "플레이박스는 제주도 기업 3사가 지역 상생과 VR 생태계 활성화라는 미션을 갖고 오픈한 체험공간인만큼 우수한 VR 콘텐츠를 통해 관광객을 유치하겠다"며 "VR산업을 통해 지역 일자리 창출 등의 역할을 수행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