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묵묵히 일하는 요양보호사 처우개선 절실
2018-04-23 07:39
요양보호사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요양보호사 처우개선 적극 나서야 (요양보호사 인권도 보호돼야)

대한민국이 빠른 속도로 늙어가고 있다. 이는 제주도라고 예외가 아니다. 지난해 제주도내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9만1468명이다. 이는 도내 총인구의 14%를 차지하는 것으로 제주는 이미 고령사회에 진입했다.

제주지역 노인인구 증가에 따른 고령사회 진입 가속화와 맞물려 요양보호사 수요가 갈수록 늘고 있으나 열악한 처우 여건 등으로 현업 종사자에 대한 인력난이 심화되고 있다.이로 인해 요양시설에서는 보호사 인력 부족으로 돌봄이 필요한 노인들을 제때 받지 못하는가 하면 장기간 입소 대기 상황에 처한 노인 가정에서는 불편을 감수해야 하는 악순환으로 이어지면서 사회복지 확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노령 인구 가운데 질환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절대적으로 의존하게 되는 게 바로 요양보호사다. 요양보호사는 노인성 질환으로 고통 받는 노인과 가족을 돕기 위해 지난 2008년 7월부터 시행한 노인 장기요양보험제도의 노인서비스를 효과·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전문교육을 이수하고 국가자격시험을 통과한 전문 직업인이다.

제주에서 요양보호사 면허를 취득한 사람은 1만9000명에 이르지만 현재 2000여명 정도만 요양시설 종사자로 활동하는 것으로 추산되는 등 대다수가 면허를 취득하고도 다른 직업으로 이탈하고 있다.

요양시설에 근무하는 보호사들은 24시간 노령 환자 등을 돌봐야하는 특성상 하루 8시간씩 3교대 근무를 한다. 특히 혼자 거동이 어려운 돌봄 노인들의 경우 식사, 배변, 잠자리, 목욕 등 대부분 일상생활을 보조해야 하는 만큼 노동 강도가 강한 직종으로 분류되지만 처우는 열악하다. 즉 노인 장기요양제도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데 요양보호사들에 대한 지원은 미흡하기에 다른 곳으로 떠나는 것이다.

처우개선을 부르짖는 요양보호사들을 가장 빠르고 효과적으로 잠재울 수 있는 방법이 돈이라고 생각했을지도 모르겠다. 헌데 급여만 높게 준다고 해서 처우가 개선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면 아주 큰 판단착오다. 마찬가지로 요양보호사의 처우도 보수체계 뿐만 아니라 근로환경도 함께 개선되어야 제대로 된 처우개선이라고 생각한다.

우리사회 구석구석에서 묵묵하게 맡은바 역할을 성실하게 노령인구의 건강을 지탱하는 요양보호사들에 대한 지원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따라서 노인들에 대한 요양보호의 중요성과 요양보호사들의 역할은 꾸준히 증대되고 있는 만큼 종사자의 중요성과 역할에 맞는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

요양보호사 박재숙

No 제목 이름 날짜
2081 돌하르방 캠핑장과 함께하는 다문화 캠프 "우리가족 캠핑트립" 진행  ×1 서부종합사회복지관 06-25
2080 [기고] 새로운 제주를 위해 열린 혁신이 필요한 시점  ×1 ×1 일도1동 06-25
2079 [기고]“함께와 다름”이 공존하는 노인일자리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06-25
2078 환승 행복 택시를 아시나요?  ×1 비밀글 생활공감 06-24
2077 제이피엠 혜정원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을 봉사활동을 가다!!  ×1 제이피엠 06-23
2076 탄소없는 섬에서 탄소배출 섬으로 변하고 있다  ×1 ×1 (주)제이비씨 제주지점장 06-21
2075 ‘제주 아름다운 바다, 함께하는 해안경비단’  ×1 제주지방경찰청 06-21
2074 (기고)버스정류장, 누구를 위한 시설인가?  ×1 삼양동 06-20
2073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86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6-20
2072 (기고)22년생 할머니와 99년생 청년  ×1 삼양동 06-19
2071 [봉개동 - 기고] 창조경제, 부설주차장 공유로 실현하자!  ×1 봉개동 06-19
2070 피서철 해수욕장 사고예방은 안전수칙 준수로   ×1 ×1 동홍119센터 06-18
2069 기고문(여름철 해파리 쏘임 주의)  ×1 제주소방서 119구조대 06-15
2068 한시 발표회 김세웅 06-14
2067 SNS 음란성 광고 피해 없도록..  ×1 비밀글 고기봉 06-14
2066 환경교육, 이젠 양보단 질  ×1 고형규 06-14
2065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85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6-12
2064 제주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 에코엔티어링&김녕지질트레일  ×1 제주YWCA 06-11
2063 삼촌들 이번 선거는 정책들 살펴보고 뽑게마씸!  ×1 고기봉 06-09
2062 평화의 섬 제주? 쓰레기 섬 제주?  ×1 이진호 06-08
2061 제주의 늘어나는 통근시간 비밀글 김현지 06-08
2060 [기고] 원도시재생과 노인일자리가 융합하면 어떤 일들이?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문원영 06-08
2059 잇따른 제주 게스트하우스 불법행위, 법이 문제인가 사람이 문제인가. 김소연 06-08
2058 빛이 아닌 빚 속에 빠진 대학생들  ×1 ×1 김대일 06-08
2057 제주의 숨겨진 보물, 하논 분화구가 넘어야 할 길  ×1 비밀글 안혜정 06-08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