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외로운 조설대 집의계 애국선구자를 잊지말자
2017-11-22 14:02
양임성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외로운 조설대 집의계 애국선구자를 잊지말자
조설대추진위원장 양임성


오는 12.2(토)11:00에 오라이동 연미마을 조설대에서는 ‘제5회조설대경모식’이 거행된다.
1905년 을사늑약이 강압적으로 체결되자 문연서숙 유림 이응호외11명은“조선의 수치를 설욕하겠다”며 망곡단(국상이 나거나 나라에 큰일이 생겼을 때 주민들과 유림들이 모여 배를 올리고 제를 지냈던 곳)에 모여 바위에 ‘조설대(朝雪臺)’라 새기고 ‘집의계선서문’을 선포, 항일구국의 의지를 다졌다.
"吾等은 半萬年 歷史를 負戴한 우리百姓으로서 朝鮮의 確固不動한 獨立과 守舊開化 兩黨紛爭과 奸臣謀利輩 爲政과 倭寇와 倭寇侵入之紛爭을 義擧로 抗拒하여 忠君愛國과 禮義道德을 萬天下百姓들에게 感心이 되도록 行動하며 倭人을 一刀一劍에 殺戮할 것을 首領代表 李膺鎬는 契員과 더불어 宣誓한다“-집의계선서문_
"오등은 반만년 역사를 부대한 우리 백성으로서 조선의 확고부동한 독립과 수구개화 양당분쟁과 간신모리배 위정과 왜구와 왜구침입지분쟁을 의거로 항거하여 충군애국과 예의도덕을 만천하 백성들에게 감심이 되도록 행동하며 왜인을 일도일검에 살육할 것을 수령대표 이응호는 계원과 더불어 선서한다.
문연서숙의 유림들은 제주도 유림들에게 우국론을 펴면서 비밀결사체로 활동했다. 이들의 명성은 일본군도 감히 손을 못될 정도로 학식과 위엄이 있어 범접하기 힘들었다고 한다. 이와 같이 집의계12인의 애국정신과 활동이 널리 퍼져 조천만세동산, 구좌해녀항일운동으로 이어졌다.
조설대는 2010년 2월12일 국가지정 현충시설(국가보훈처, 관리번호 45-1-09)로 지정되었지만 제주도민, 지역주민들조차 잘 모르는 실정이다. 이를 안타깝게 생각한 오라동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집의계12애국선구자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나라사랑과 향토사랑 정신을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조설대 경모식’을 개최하고 있다.

나라를 잃어본 국민들만이 나라의 소중함을 안다. ‘과거를 모르면 미래는 없다’ 단재 신채호 선생의 절실한 심정을 통감한다.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발사로 뉴스 헤드라인을 장식하고 있지만 우리는 전쟁불감증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매일 듣는 뉴스로 인식이 될 정도다. 이럴 때 일수록 나라사랑하는 마음과 향토사랑을 더욱 굳건히 하고 이웃과 더불어 애국지사의 숭고한 정신과 가슴가득 호국충정의 얼을 받들어 발전시켜나가야 할 것이다. 집의계 12애국선구자의 애국애족 정신을 제주도민과 함께 하고 싶다.

No 제목 이름 날짜
1984 망우보뢰(기고)  ×2 동부소방서 119구조대 04-10
1983 제주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 오리엔테이션 진행   ×1 제주YWCA 04-09
1982 [기고] 유쾌·상쾌한 "바람 바람 바람", 노인일자리 문화체험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04-09
1981 중문119센터, 봄 철 고사리 사고발생 우려지역 표지판 설치  ×2 중문0119 04-05
1980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77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4-04
1979 중문119센터, 중문어촌계 수호천사 소소심교육  ×2 중문119센터 04-03
1978 청렴, 기본에 충실하자.   ×1 비밀글 삼양동 04-02
1977 봄철 화재예방 작은 실천에서부터  ×1 동홍119센터 04-02
1976 [기고] 고령자친화기업 공모사업에 도전하세요!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04-02
1975 제주노형 로타리클럽 천사의 집 방문  ×1 제주노형 로타리클럽 03-30
1974 봄바람 타고 부는 ‘청렴(淸廉)’  ×1 ×1 봉개동 03-29
1973 4.3 희생자 추념일 지방 공휴일 '누구'를 위한 것인가?  ×1 비밀글 고기봉 03-28
1972 렌터카 수급조절을 통한 렌터카산업 도약의 기회로  ×1 양석훈 03-28
1971 (기고)청렴하면서도 포용력을 가져라  ×1 서귀포시 종합민원실 김영철 03-28
1970 (독자 투고/기고)농식품 국가인증제도, 바로 알고 바로 먹자.  ×1 김응식 03-28
1969 한시 발표회 김세웅 03-27
1968 (기고)오름.올레길 안전에 대비하세요!  ×1 ×1 고홍일 03-27
1967 친인권적인 관계형성을 위한 감수성 깨우기/권익옹호교육  ×1 제주도농아복지관 03-27
1966 올바른 선거 문화 정착에 동참해야..  ×1 비밀글 성산 03-27
1965 [기고] 1월 자동차세 연납을 놓친 시민에게 드리는 또 한번의 기회  ×1 ×1 일도1동 03-27
1964 남원119센터 의용소방대 특정소방대상물 자체 소방훈련실시  ×2 남원119센터 03-26
1963 중문119센터, 중문요양원 화재예방 컨설팅 실시  ×1 ×1 중문119센터 03-26
1962 효돈중, 2018학년도 학부모 총회 개최  ×2 효돈중 03-23
1961 남원119센터.의용소방대 항포구 소방안전의 날 운영  ×1 ×1 남원119센터 03-23
1960 [기고] 4차 산업혁명시대 노인일자리는 진화할 수 있을까?  ×1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문원영 03-23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