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해외유입 39-지역발생 21명

코로나19 신규 확진 해외유입 39-지역발생 21명
경기 15명-서울 9명-광주 5명-제주 3명-경남 2명-대전 1명 확진
  • 입력 : 2020. 07.17(금) 10:40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지속하는 가운데 해외유입이 급증하고 지역발생도 다소 늘어나면서 17일 1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틀째 60명대를 기록했다.

 특히 해외유입 증가세가 꺾이지 않는 상황에서 제주에서까지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면서 지역감염도 다시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0명 늘어 누적1만3천672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해외유입이 39명으로, 지역발생 21명보다 배 가까이 많다.

 ◇ 해외유입 39명 중 25명 검역과정서 확진…부산 감천항 입항 러 선박서 무더기 확진

 해외유입 사례 가운데 25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진됐고 나머지 14명은 경기(10명), 서울·경남(각 2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지난달 26일 이후 이날까지 22일째 두 자릿수로 집계되고 있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가 늘어난 것은 러시아 선박 여러 척에서 선원 19명이 무더기로 양성 판정을 받은 영향이 크다.

 지난달 부산항에 입항해 최근 영도 수리조선소로 옮긴 러시아 선박 레귤호(REGUL·825t)에서 선원 17명, 감천항 3부두 러시아 냉동운반선 K호(2천461t)에서 1명, 감천항 2부두 러시아 원양어선 M호(2천83t)에서 1명이 각각 확진됐다.

 지역발생 21명의 경우 서울 7명, 경기 5명 등 수도권이 12명이고 그 외에는 광주 5명, 제주 3명, 대전 1명 등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3∼16일 나흘연속 10명대(19명→14명→11명→14명)를 유지했지만 이날 다시 20명대로 증가했다. 지난 12일(21명) 이후 닷새만이다.

 해외유입과 지역발생을 합치면 수도권이 24명이다. 전국적으로는 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구체적인 지역감염 상황을 보면 수도권과 광주, 대전, 경남에 이어 제주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경기도 시흥시 소재 시흥서울대효요양병원에서는 전날 낮 12시까지 입원 환자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의정부 집단발병과 관련해선 헬스장 확진자 지인의 가족 1명이 추가로 확진돼 지금까지 총 3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 관악구 사무실 감염 사례에서는 방문자 2명이 추가로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누적 확진자는 11명으로 늘어났다.

 광주 방문판매 모임 집단감염과 관련해선 광주고시학원 1명, 배드민턴클럽 2명이 각각 추가돼 지금까지 총 144명의 환자가 나왔다.

 대전 서구 일가족과 관련해선 지난 6일 첫 확진자(지표 환자)가 나온 뒤 1명이 추가로 감염되면서 누적 확진자는 7명이 됐다.

 제주에서도 확진자가 3명 나왔는데, 이들은 최근 5박 6일간 제주를 방문한 뒤 서울 광진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70대 여성의 접촉자들이다.

 ◇ 신규 확진자 가운데 30·40대 각 28명…919명 격리 치료중

 이날 신규 확진자 60명 가운데 남성이 35명, 여성은 25명이다.

 연령별로는 30대 확진자와 40대 확진자가 각 14명씩 총 28명이었고 이어 20대(9명)와 50대(8명) 순으로 나타났다.

 사망자는 2명 늘어 누적 293명이다. 국내 코로나19 치명률은 2.14%다.

 이날 0시까지 격리해제된 환자는 64명 늘어 총 1만2천460명이 됐다.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는 6명 줄어 919명이다.

 현재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누적 145만1천17명이다. 이 가운데 141만4천235명이 음성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만3천110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751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