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지사 "봉개동 주민 숙원사업 차질 없도록 관리할 것"

오영훈 지사 "봉개동 주민 숙원사업 차질 없도록 관리할 것"
오 지사 28일 봉개 쓰레기매립장 주민대책위와 면담
  • 입력 : 2022. 09.28(수) 15:10
  •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특별자치도 제공.

[한라일보]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8일 제주시 봉개동 쓰레기매립장 주민대책위원회와 간담회를 마련해 "봉개지역 주민들과 협약한 지역 숙원사업에 대해서는 진행 상황과 지연사항, 계획 중인 부분을 면밀하게 살펴 협약기간이 끝난 이후에도 직접 책임 있게 관리하겠다"고 약속했다.

오 지사는 이날 봉개복지회관에서 이같이 밝히며 "행정책임자로 봉개동 쓰레기매립장 사용종료 이후에도 봉개동 주민들과 약속한 숙원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관심을 갖고 철저히 관리하겠다"며 추진 일정이 지연되는 사업 등은 관련 부서에 별도로 보고를 받고 직접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는 봉개 폐기물처리시설과 관련해 약속된 협약기간까지 원활한 운영이 이뤄지도록 제주도와 주민대책위원회 간 소통을 강화하고, 봉개동 지역주민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양철우 봉개동 쓰레기매립장 주민대책위원장을 비롯해 도청 및 시청 관련 부서장 및 주민대책위원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봉개동 주거지역 확대 ▷회천동 주거환경 개선 ▷봉개동 쓰레기매립장 악취 저감 지속 노력 ▷봉개동 쓰레기매립장 업무 담당자 인센티브 확대 ▷색달동 광역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의 조속한 조성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해 10월 31일 봉개동 쓰레기매립장 주민대책위원회와 봉개동 폐기물처리시설 사용기간을 2024년 1월 11일까지 연장하는데 합의했다.

도는 사용기간이 만료되는 2024년 1월까지 서귀포시 색달동 광역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을 조속히 준공해 음식물쓰레기로 인한 도민 불편을 최소화해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548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