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축산농가 절반은 악취방지시설 '비정상'

제주시 축산농가 절반은 악취방지시설 '비정상'
배출허용기준 초과 10개소 개선명령 등 처분.. 올해 악취민원 955건 접수
  • 입력 : 2021. 11.29(월) 13:41
  •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시청.

제주시 축산농가 절반 이상이 악취관리시설을 비정상적으로 운영했다 적발됐다.

 제주시는 올해 상반기 관내 악취관리지역 지정 84개 축산농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일제점검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이번 점검에서는 ▷가축분뇨배출시설 및 처리시설 정상운영 여부 ▷악취방지시설 정상운영 여부 ▷축산시설 주변 악취 발생 상황 등이 조사됐다.

 조사 결과 안개분무시설 미작동·필터 미설치 등 악취방지시설을 비정상적으로 운영한 농가 46개소가 적발돼 현지시정 조치됐다.

 또 악취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사업장은 10개소로, 이 가운데 7개소는 악취 저감 개선명령, 3개소는 과징금 처분이 내려졌다.

 제주시 관계자는 "축산농사 스스로 악취 발생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10월까지 제주시에 접수된 악취민원은 95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767건) 대비 약 24% 증가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