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일상회복' 한 달 음주운전·방역위반·집회 다 늘었다

'일상회복' 한 달 음주운전·방역위반·집회 다 늘었다
전국 집회 신고 하루 평균 지난달보다 100% 증가
  • 입력 : 2021. 11.27(토) 07:46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음주운전 단속현장. 연합뉴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이 이달부터 시행되면서 음주운전과 집회 신고, 방역 단속 건수가 모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경찰청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25일까지 시행한 음주운전 특별단속에서 총 9천312건이 적발됐다. 하루 평균 372.5건꼴이다.

전체 적발 사례 중 면허 취소 수준인 경우가 6천771건, 정지 수준이 2천541건이었다.

휴가철인 지난 7월 9천974건(하루 평균 322건), 8월 9천507건(하루 평균 307건)이었던 것과 비교해도 확연히 늘어난 수치다.

유흥시설 단속은 경찰 2천478명과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625명이 동원돼 1만1천858곳을 점검한 결과,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으로 102건 531명이 적발됐다.

집회 신고도 급증했다.

1일부터 25일까지 전국에서 접수된 집회 신고는 총 1만3천669건으로, 하루 평균 547건꼴이었다.

지난달 1일부터 31일까지는 하루 평균 274건(총 8천490건)이었다.

하루 평균 신고 건수가 99.6% 증가한 셈이다.

특히 서울에서는 이달 1일부터 25일까지 총 3천291건, 하루 평균 132건의 집회 신고가 접수됐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