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제주지방 비 내린 후 찬 바람 강하게 분다

제주지방 비 내린 후 찬 바람 강하게 분다
해안지역 22일까지 5~20㎜ 예상.. 산지는 눈 쌓일 듯
월요일 낮부터 찬 공기 유입되며 체감온도 떨어질 듯
  • 입력 : 2021. 11.21(일) 08:54
  •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가는 가을을 아쉬워하는 듯 활짝 핀 제주의 억새. 연합뉴스

한 동안 포근하던 제주지방에 비가 내린 후 찬 바람과 함께 추위가 몰려올 것으로 보인다.

21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주지방은 기압골의 영향을 이날 밤부터 비가 시작돼 22일 아침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비는 22일 낮동안 소강상태를 보인 후 이날 밤부터 다시 시작돼 23일 오후까지 산발적으로 이어지겠다. 한라산 낮은 산지에는 눈 또는 비, 높은 산지에는 기온이 0℃ 이하로 떨어지면서 눈이 내려 쌓이는 곳도 있겠다.

21~22일 예상강수량은 5~20㎜정도이며 22일 예상 적설량은 높은 산지 중심으로 1~3㎝이다.

주말까지 포근하던 기온은 비가 그친 후부터 찬 공기가 내려오고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급격하게 떨어져 춥겠다.

21일 낮 최고기온 20~21℃, 22일 아침 최저기온 10~11℃, 낮 최고기온은 11~13℃로 8℃이상 낮아져 쌀쌀하겠다.

23일부터는 아침기온도 더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성산포는 아침 최저기온이 6℃로 예상되고 제주시나 서귀포도 8℃ 안팎으로 전망되고 있다.

육상과 해상 모두 22일부터 10~16m/s가 넘는 강한 바람이 불고 물결은 최고 5m까지 높게 일겠다.

제주기상청 관계자는 "비가 그친 후 찬 바람이 불면서 추워지면 면역력이 약한 노약자 등은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