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이경용 행정사무감사중 원희룡 '찬양'·안동우 '러브콜'
21일 제주도의회 행자위 행정사무감사
이경용 "대선에 큰 파도… 元이 될 수도"
安 향해선 "야권 후보 없다 지사 나와라"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10.21. 14:09: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1일 제주시를 상대로 행정사무감사에 나선 이경용 도의회 의원.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대선 도전에 나선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에게는 '찬양'을, 안동우 제주시장에게는 도지사 출마를 '권유'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제주도의회 행정사무감사 자리에서다.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상봉)는 21일 제주시를 상대로 제399회 임시회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했다.

 이날 이경용 의원(국민의힘, 서홍·대륜동)은 '신화월드 프리미엄 전문점'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얘기하다 말고 갑자기 "대통령 선거가 이상한 구도로 가고 있다. 이변이 일어날 것"이라며 "밑바닥 흐름에 엄청난 파도가 일고 있다. 원희룡 전 지사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안동우 시장을 향해서는 "내년 도지사 선거에 여권 후보는 있는데, 야권에는 후보가 없다"며 "지사에 출마해서 제도의 벽에 막혀 하지 못했던 기초자치 부활과 공무원 수 증원 등을 실행하시라. 12월 이전에 결정해서 전화를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안동우 시장은 "제주시장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사회 주요기사
[날씨] 30일 돌풍·번개 동반 요란한 비… 반짝 … 복통 호소하던 횡간도 응급환자 해경에 이송
주말 화재 잇따라… 건조한 계절 '불조심' 제주서 9개월간 무전 숙박한 외국인 가족… 피…
제주환경운동聯 "한진 지하수 연장 보류 아닌 … "경찰이 죽였다"… 제주4·3 속 의사들 재조명 …
끓는 찌개 얼굴에 부어 중상 입혀도 '집행유예'… 정비 마친 차량에서 곧장 '불길' 하마터면...
제주 오라동 다세대주택 화재..보조배터리 때… 제주지법 강건·송현경·박건창·류지원 '우수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
  • 월정리 주민들 "동부하수처리장 증설 …
  • 무르익어가는 제주의 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