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옛 제주 그린 시와 산문 먹글씨로 쓰다
서예가 부윤자 개인전 '고전 속에 노닐다 Ⅱ' 문예회관 전시실
이건·신광수·임제·광해군 등 유배인과 관리가 남긴 글귀 나눠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9.26. 16:22: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부윤자 서예가가 쓴 신광수의 '탐라록'.

이방인의 시선으로 제주 섬의 풍토를 읊은 옛 시와 산문이 먹글씨로 살아났다. 지난 25일 시작된 제주 중견 부윤자 서예가의 개인전에서 그 구절들을 만날 수 있다.

지난해 개인전의 흐름을 이어 '고전 속에 노닐다 Ⅱ'란 이름을 단 이번 전시에서 부 작가는 '절해고도' 제주에 다다랐던 조선시대의 관리들과 유배인들이 이 땅에 머물며 느낀 감흥을 적은 글귀들을 뽑아 붓으로 써 내려갔다. 그들의 발자취, 식견과 문화 등을 통해 고전의 가치를 새기고 다시금 제주를 들여다볼 수 있도록 했다.

부 작가가 택한 글은 유배생활을 했던 규창 이건이 17세기 초 제주를 기록한 '제주풍토기', 의금부도사로 죄인을 압송해 제주에 왔다가 풍랑으로 40여 일을 체류하며 당시 사회상과 잠녀 등 백성들의 괴로운 일상을 그렸던 조선 영조 때 시인 석북 신광수의 '탐라록', 조선 중기 시인 임제의 제주도 기행문인 '남명소승', 유배인이었던 광해군의 칠언율시 '제주적중(濟州謫中)' 등이다. 부 작가는 "조선시대 제주 유배인과 목민관이 남긴 글을 통해 제주도민의 생활상은 물론 시대성과 역사성이 고이 간직된 제주 유배문화 등을 되짚어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부윤자 서예가가 쓴 광해군의 '제주적중(濟州謫中)'

김찬호 미술평론가는 "소암 현중화, 여초 김응현의 영향을 받았고 전·예·초·해·행의 오체를 두루 섭렵"한 부윤자 서예가를 "서법에 충실한 작가"로 평했다. 김 평론가는 "그래서 그의 글씨는 전통의 서법이 드러나 고졸하면서도 질박한 서풍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이달 30일까지 문예회관 2전시실.

문화 주요기사
드로잉처럼 동선으로 빚은 오름과 제주마 "생명력 품고 다시 도약하는 제주문학 거점으…
120년 전 제주 청년 이재수, 그리고 누이 이순옥 서귀포 대포마을 옛 포구 경관 품은 노지문화 …
2021 제주건축문화축제 준공 건축물 '잔월' 대상 '20세기 제주를 빛낸 여성들' 다시 만난다
제주도문예회관 전시실 우선 사전대관 대상 축… '제주문학관' 추진 18년 만에 결실… 23일 개관
제주 섬에서 만난 어머니들 얼굴 붓으로 기록 제주 첼리스트 김지영 독주회… 음악에게 바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