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문화도시, 지금부터 시작이다
이정오 기자 qwer6281@ihalla.com
입력 : 2021. 08.0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문화도시'란 지역별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해서 지역의 문화 창조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지정된 도시를 말한다.

쉽게 말해 시민이 공감하고 즐기는 도시문화의 고유성과 창조력을 바탕으로 미래지향적 사회성장구조와 지속가능한 도시발전체계를 갖춘 법정 지정도시를 말하는 것이다.

서귀포시는 2015년부터 2019년까지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을 추진해 문화도시의 기틀을 다졌다. 이를 위해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예비사업을 추진했고, 현장실사를 통해 2019년 12월에 최초로 법정 제1차 문화도시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5년 동안 최대 10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 것이다.

이렇게 법정문화도시에 지정 된 서귀포만의 매력은 무엇일까? 그것은 마을 문화공동체라고 볼 수 있는 괸당문화와 한라산, 오름, 바다로 대표되는 서귀포 자연 그대로의 삶이 묻어나는 노지문화라고 할 수 있다.

현재 서귀포시가 추진하고 있는 문화도시의 비전은 ‘105개 마을이 가꾸는 노지문화 서귀포’이다. 여기서 105개 마을은 서귀포 5개 읍·면 지역의 76개 행정리와 12개 동 지역 29개 자연마을로 서귀포시를 이루고 있는 전 지역을 의미하고, 노지란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노지소주, 노지감귤에서 말하는 노지와 같은 의미로 서귀포사람들이 자연환경에서 빚어 낸 즉 파괴되거나 변형되지 않은 본연의 모습을 말하는 것으로 서귀포가 가진 생태적 문화자원인 자연을 의미한다.

이런 비전을 바탕으로 서귀포시는 노지적 문화자산을 활용해 시민들이 체감 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도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역과 주민이 앞장서 이끄는 문화도시로의 여정은 바로 지금부터일 것이다. <오선아 서귀포시 문화예술과>

오피니언 주요기사
[허영진의 현장시선] 포스트 코로나 시대, 협동… [열린마당] 코로나 위기 아동 '한시적 급식비' …
[이경용의 목요담론] 재능과 인격을 갖춘 사람… [열린마당] '제주해녀문화'와 성평등
[열린마당] 제2공항, 정치공항 아닌 최적의 공… [유동형의 한라시론] 후배, 아프리카에 도전하…
[박준혁의 건강&생활] 치매예방 인지훈련 프로… [열린마당] 제주도청의 불통은 쓰레기 대란 일…
[열린마당] 삶에 도움되는 조례로 거듭나기 [정한석의 하루를 시작하며] 선의 뜻 또는 성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
  • 철거되는 '노예제 옹호' 미 남부군 총…
  • 해변으로 밀려나온 멸치 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