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원희룡-이재명 '지사직 사퇴론' 놓고 치고 받고
원 "죄송하지만 깨끗하게 사퇴하는게 나의 양심"
이 "공직을 권세로 생각하나.. 마지막까지 최선"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21. 08.02. 16:41: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이재명 경기지사와 원희룡 제주지사.

내년 대통령선거 예비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원희룡 제주지사간 '지사직 사퇴'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예비후보로 등록한 원 지사는 1일 도지사직 사퇴를 발표하면서 "도지사직을 유지하면서 당내 대선 경선을 치르는 것도 법률적으로 가능은 하다"면서도 "도정을 책임있게 수행하는 것과 당내 경선을 동시에 치르는 것은 제 양심과 공직 윤리상 양립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어 "지사직을 유지하면서 당내 대선 후보 경선에 임하는 것이 납득할 수 없는 행태"라고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선 이재명 지사를 비판했다.

 이 지사는 이에 대해 SNS에 '원희룡 지사님, 한번 생각해보십시오'라는 글을 올려 "공무 때문에 선거운동에 제약이 크지만 저는 제 정치적 이익을 위해 공직자의 책임을 버리지 않고 가능한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맞받았다.

 이 지사는 "공직을 책임이 아닌 누리는 권세로 생각하거나, 대선출마를 사적 욕심의 발로로 여기시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원희룡 지사를 직격했다.

 원 지사는 2일 다시 SNS에 "도민께는 죄송하지만 깨끗하게 도시사직을 사퇴하는것이 덜도 더도 아닌 나의 양심이자 공직자 윤리"라며 "얼마 전 코로나 방역 위반자 몇 명 적발한다고 심야에 수십 명 공직자와 언론을 동원한 것은 선거운동인가"고 쏘아 붙였다.

 이 지사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이 지사는 민주당 대전시당을 방문한 자리에서 "코로나19 방역 때문에 어려운데 본인 선거가 있다고 사직하고 자기 선거에 올인하는 게 옳은지, 저는 반대로 생각한다"며 사퇴론을 일축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KT 서귀포에 'AI호텔' 서비스 선보인다 카카오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에 '제2데이터센…
태풍 '찬투' 근접 제주 육-해상 태풍특보 발효 태풍 '찬투' 북상 제주 '비상 2단계' 24시간 대응…
태풍 '찬투' 북상에 제주도 비상대응체계 가동 태풍 '찬투' 17일 오전 제주도 동쪽 근접 통과 …
찬투 북상 제주 "가을 태풍이 더 무섭다" 제2공항 예정 성산읍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연…
태풍 '찬투' 17일 제주도 새벽 직접 관통 '피해 … 국민의힘 홍준표 후보 제주선대위원장 김방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
  • 철거되는 '노예제 옹호' 미 남부군 총…
  • 해변으로 밀려나온 멸치 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