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저 먼 나라 화산의 기억 제주 섬에
현인갤러리, 스페인 조안 미겔 폰트 초대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7.26. 13:05: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조안 미겔 폰트의 '용암의 폭포'.

화산섬 제주에 저 먼 나라 화산의 기억이 도착했다. 제주시 노형동 현인갤러리가 마련한 스페인 작가 조안 미겔 폰트 초대전을 통해서다.

조안 미겔 폰트 작가는 이번에 '화염의 카타르시스', '오렌지의 폭발', '갈색과 금색', '화산의 위용', '용암의 강', '불꽃의 재', '해양의 화산' 등 미지의 세계로 분출하는 화산의 힘을 담아낸 작품을 펼쳐놓고 있다. 스페인 가로차(Garrotxa) 지역의 화산을 소재로 한 그림들로 화려한 색감을 통해 살아있는 지구의 모습을 보여준다. 안료에 대리석 분진, 흙 등을 더한 재료로 캔버스에 스스로 예술 작품이 되는 자연과 화산의 생명력을 표현했다.

"일상에서 매일 다른 색조를 발견한다"는 조안 미겔 폰트 작가는 "자연이 허용하는 다양한 재료로 작품에 임하고 있다"고 했다. 지난 7일 시작된 전시로 8월 8일까지 한 달여 진행된다. 갤러리는 제주시 도령로 이화오피스텔 2층에 있다. 문의 747-1500.

문화 주요기사
제주 누보 '가을, 그림 앞에서' 개인 컬렉터 소… 음악에 방점 찍고 제주4·3 알리는 무대화 작업…
[문화현장]"제주 배우 선발 이중섭 뮤지컬 상설… 제주시조시인협회 '일상 속 성차별' 시화전에 …
제주4·3의 기억 '수프와 이데올로기' DMZ영화제 … 제주 문학인 잇단 작품집… 아이처럼 발견한 …
서울 인사동에 간 '한라산 붉은겨우살이' 제주 양용방 조각전… 인간 존엄 물으며 새를 …
사물에도 생명 있을까… 제주 비아아트 성민화… 한 컷 안에 담은 오늘… 20년 넘게 그려온 제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