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경찰 스마트워치 '재고' 있는데도 안 줬다
제주 중학생 살인사건 피해 어머니 5일 지급 결정
6일부터 여분 확보에도 사건 발생 뒤에 제공 '논란'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7.22. 16:39: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경찰 "재고 확인 미흡했다… 소홀한 부분 인정"

제주에서 발생한 중학생 살인사건과 관련 경찰이 신변보호를 위한 스마트워치를 '있으면서도'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제주경찰에 따르면 살해된 A(16)군의 어머니 B씨는 헤어진 동거남 백모(48)씨가 폭력을 일삼고, 아들을 살해하겠다는 취지의 협박을 한다는 이유로 지난 2일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했다.

 경찰은 다음날인 3일 B씨의 요청을 받아 들여 백씨에 대한 ▷주거지 반경 100m 접근금지 ▷전기통신(휴대전화 연락 등) 금지 등을 진행했다. 이를 어기면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는 사실도 백씨에게 통보됐다.

 문제는 위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버튼을 누르면 즉각 112에 신고되는 '스마트워치' 지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이다. B씨에 대한 스마트워치 지급은 지난 5일 결정됐는데, 당시 경찰은 여분이 없다는 이유로 지급하지 않다가 지난 18일 백씨가 A군을 살해한 다음날(19일)에야 B씨에게 스마트 워치를 제공했다.

 특히 지급이 결정된 5일에는 스마트 워치 재고가 없었던 것은 맞지만, 6일부터는 스마트워치 여분이 꾸준히 확보된 상태였다.

 제주경찰 관계자는 "6일부터 스마트워치가 회수돼 재고가 있었다. 이러한 사실을 알리고 제공하는 데에는 미흡했다"며 "소홀한 부분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똥 냄새 풀풀… 알고보니 '부적정 액비' 꼬집고 깨물고… 아동학대 40대 징역형
"생활비 필요해서"… 과수원 창고털이 20대 구… "퍼시픽랜드 돌고래 비봉이 바다 돌려보내야"
노상술판 과태료 부과 '0'… 실효성 있었나 폭우 속 쓰러진 70대 구조한 시민·경찰 표창
제주 영업제한 완화에 '기대반 우려반' 제주여고 에어컨 화재 소동… 인명피해 없어
[기획] 어린이를 도울 때 진정한 어른이 됩니다… "제주 돌담 쌓는 법 배워볼래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