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송아지 가격 상승에 한육우 농장 증가
제주, 2분기 691농장으로 1년 전보다 24농장 늘어
돼지는 1년 전 263농장에서 올해 255농장으로 감소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1. 07.21. 16:56: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한우 농가. 한라일보DB

제주한우 농가. 한라일보DB

제주지역 한·육우 사육농장이 송아지 산지가격 상승 등으로 1년새 20여곳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돼지 농장은 소폭 줄었다.

 21일 통계청의 가축동향조사에 따르면 올 2분기 제주지역에서 돼지는 255농장에서 52만7634마리를 사육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1년 전(263농장, 52만9946마리)에 비해 8농장, 2300여마리가 감소했다.

 양돈농장 감소는 제주의 고질적 민원인 축산악취를 줄이기 위해 행정에서 악취저감이 쉽지 않은 영세농과 고령농을 중심으로 폐업지원사업을 추진해 폐업을 유도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2분기 도내 한·육우는 691농장에서 3만6569마리를 사육중이다. 1년 전 667농장에서 3만5468마리를 사육중이던 데 비하면 24농장이 늘면서 사육두수도 1100여마리 증가했다. 이는 송아지 산지가격이 상승하면서 번식우 마릿수가 늘어난 영향이다.

 젖소는 40농장에서 3830마리를 사육으로 1년 전(46농장, 3893마리)보다 6농장이 줄었는데, 착유우 생산성 저하로 도축 마릿수가 증가한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밝혔다.

 2분기 닭은 59가구에서 188만1356마리를 사육중으로 1년 전(57농가, 179만7958마리)에 비해 2가구 줄었지만 사육두수는 소폭 늘었다. 오리는 2가구에서 1만7000마리를 키우는 중으로 1년 전보다 1농가가 줄었다. 닭과 오리사육 가구 감소는 조류인플루엔자 영향으로 입식이 줄어든 영향이다.

경제 주요기사
올해까지 월동무 과잉생산되면 어쩌나 공항 소음관리 강화…야간 할증시간대 확대
제주지역 순수토지·주택 증여 모두 늘었다 "내년에는 마스크 없이 온 가족이 함께 했으면…
코로나 우려속 추석 분위기 '차분', 관광지 '북… [현장] "쌀이며 돼지고기, 채소 값 올라 장보기 …
태풍 '찬투' 영향 항공기 무더기 결항·지연 집 사려 아끼고 아끼는 사이 집값은 천장 뚫었…
태풍 영향 제주기점 항공기 15편 결항 광주전남지방중기청 수출 유망 소상공인 발굴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