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는 '대서'보다 8월 초가 더 덥다"
제주기상청 21일 '대서 기온 특성' 발표
평균 26.9℃… 8월 초가 27.9℃로 높아
태풍 '인파' 영향으로 이달 말까지 폭염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7.21. 11:24: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폭염으로 달궈진 도로.

폭염으로 달궈진 도로.

제주에서는 염소 뿔도 녹인다는 '대서(大暑)'보다 8월 초가 더 더운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지방기상청은 대서를 하루 앞둔 21일 '대서 기온 특성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60년간 대서 때 제주의 평균기온, 최고기온, 최저기온은 각각 26.9℃, 29.7℃, 24.5℃였다. 특히 처음 10년(1961년~1970년)보다 최근 10년(2011~2020년)의 평균기온, 최고기온, 최저기온은 각각 1.1℃, 1.1℃, 1.2℃로 높게 나타나 기후위기의 그림자를 실감케 했다.

 하지만 제주에서 가장 더운 시기는 8월 1~2일로 나타났다. 평균기온이 28.1℃로 대서와 비교하면 시기로는 9~10일 늦고, 기온은 1℃ 높게 나타났기 때문이다.

 올해 역시 8월까지 무더운 날씨가 예상되고 있다. 오는 30일까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낮 체감온도가 33℃ 이상, 아침 최저기온도 25℃ 이상으로 무더운 날씨가 예상돼서다. 특히 제6호 태풍 '인파'가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부근 해상에서 오는 26일 중국 푸저우 북쪽 약 240㎞까지 이동하면서 부는 동풍의 영향으로 제주는 서부를 중심으로 체감온도 35℃ 안팎의 매우 후텁지근한 날씨를 보이겠다.

 전재목 제주지방기상청장은 "과거 대서의 기온분석 결과 여름철 기온이 가장 높았던 시기와 차이는 있지만, 올해는 티벳고기압과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제주는 대서를 시작으로 평년보다 기온이 다소 높아 무더위가 장기간 지속되겠다"며 "연일 이어지는 폭염에 철저히 대비해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현안 문제 해결 기여·미래 선도 역할을" 국민권익위 "경찰 신분 밝히고 불심검문해라"
이러니 땅값이… 제주서 가짜 농부 무더기 적… "항일운동가 故 이경선 지사님, 이제야 모십니…
검찰 '벌금 90만원' 송재호 의원 선거법 위반 '… 제주 중학생 살해 백광석·김시남 검찰 송치
아버지 감귤 판매 수입 빼돌린 40대 징역형 선… 제주 조천읍 중학생 피살사건 주요 일지
[초점] 경찰 허술한 신변보호 시스템 뜯어 고친… 제주 '파출소장' 인사도 자치경찰위 의견 들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멸종위기종' 팔색조 5월 번식 첫 확인
  • 전기차 탑승한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
  • 제주 다시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