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휴플러스
[휴플러스] 물놀이철 CPR·AED 활용법 알고 계신가요?
물놀이 시 익수 등 각종 사고 노출… 요주의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7.0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심정지 환자 발견하면 즉각 심폐소생술 실시
응급조치 후에도 의식 없으면 자동제세동기
제세동 후 즉각 CPR하며 중단 시간 최소화를


뜨거운 여름, 우리의 발길은 바다로 향한다. 시원한 바닷물을 맞으며 파도에 몸을 맡기다 보면 기분이 상쾌해지고 시간도 훌쩍 지난다.

하지만 물놀이를 하다 보면 온갖 사고에 노출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소방에 따르면 지난해 8월 31일 제주시 구좌읍 행원포구 인근 동쪽 바다에서 가족들과 물놀이를 즐기던 A(50대)씨가 물에 빠져 구조돼 심폐소생술 등의 조치를 받았지만 끝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이러한 사고는 우리 주변에서도 일어날 수 있다. 제주소방본부에 따르면 한 해 동안 제주지역 심정지 환자 이송은 ▷2017년 651건 ▷2018년 667건 ▷2019년 624건 ▷2020년 653건 ▷2021년 4월까지 222건으로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따라서 물놀이를 즐기러 가는 이 시기, 사고에 대응할 수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



▶심장이 멈추면? 즉시 심폐소생술(CPR)=심정지가 발생하면 즉각 심폐소생술(CPR)을 해야 한다. 심폐소생술은 심정지 상태에서 흉부 압박, 인공호흡, 제세동 등의 과정을 통해 인위적으로 혈액을 순환시켜 뇌의 손상을 지연시키는 과정이다.

소방에 따르면 최상의 골든타임은 4분이다. 이 시간이 지나면 산소가 차단돼 뇌 손상이 오기 시작하기 때문이다. 10분이 지나면 뇌사 상태에 빠지게 돼 사망 확률이 급격히 올라간다.

심정지 환자를 발견할 경우 가장 먼저 환자 반응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반응이 없을 시 주변인에게 119 신고 요청 및 자동제세동기(AED)를 가져다 달라고 한 후 호흡을 확인한다.

CPR을 실시하게 되면 흉부를 분당 100~120회 수준으로 압박해야 한다. 중간에 갈비뼈가 부러지기도 하는데, 신경쓰지 않고 119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압박을 계속 해야 한다.



▶자동제세동기(자동심장충격기·AED)=CPR로 환자가 소생하지 않으면 자동제세동기를 사용한다.

자동제세동기(이하 AED)는 심실세동이나 심실빈맥으로 심정지가 돼 있는 환자에게 전기충격을 줘 심장의 정상 리듬을 가져오게 해주는 도구로, 의학 지식이 부족한 일반인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사용방법은 AED의 종류 및 제조회사에 따라 약간의 차이가 있지만 기본적인 사용 원칙은 같다.

심폐소생술을 시행하고 있는 도중 AED가 도착하면, 먼저 심폐소생술에 방해가 되지 않는 위치에 놓은 후 전원 버튼을 누른다.

환자 상의를 벗긴 후 두 개의 패드를 포장지에 그려져 있는 대로 환자의 가슴에 단단히 부착한다. 기타 이물질이 있으면 제거한 뒤 붙여야 한다.

제세동기가 심정지 환자의 심전도를 분석하는 동안 환자와의 접촉은 피해야 하며 '제세동이 필요합니다'라는 음성 또는 화면메시지가 나오면 제세동기 스스로 제세동 에너지를 충전하니 기다리면 된다.

이후 '제세동 버튼을 누르세요'라는 음성 또는 화면 지시가 나오면 심정지 환자와 접촉한 사람이 없는지 확인한 뒤 제세동 버튼을 누른다.

제세동 직후 즉시 심폐소생술을 다시 시작해 가슴압박 중단시간을 최소화해야 한다.

제세동기는 2분마다 환자의 심전도를 자동으로 분석해 필요성을 판단해 알려준다. '제세동이 필요하지 않습니다'고 분석한 때에도 심폐소생술은 이어져야 한다.

119구급대가 도착하거나 환자가 깨어날 때까지 심폐소생술과 제세동을 지속적으로 반복하면 된다.

강민성기자

휴플러스 주요기사
[휴플러스] 명절 증후군 슬기롭게 극복하려면… [휴플러스] 마음만은 풍성한 한가위 되길
[휴플러스] “잊지 말아야 할 역사의 현장을 찾… [휴플러스] ‘벌초 방학’ 있었던 특별한 제주 …
[휴플러스] ‘마기꾼’·“결송합니다” ?… 말… [휴플러스] 코로나19 시대 속 '슬기로운 비대면 …
[휴플러스] 밀림 연상케 하는 ‘곶자왈’ 숲으… [휴플러스] 그럼에도… 희망의 선율로 제주 섬…
[휴플러스] 원도심 도보투어 ‘도심 속 올레’ [휴플러스] “왱~왱”… 모기와의 전쟁 필승 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