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20년 전 성범죄 재판 '휴지 뭉치' 쟁점
증거능력 여부 놓고 변호인-수사기관 의견 팽팽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6.14. 17:58: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에서 20년 전 발생한 부녀자 강간 사건 재판에서 '휴지 뭉치'가 쟁점으로 떠올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장찬수 부장판사)는 14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주거침입강간) 위반 혐의로 기소된 한모(50대)씨에 대한 3차 공판을 진행했다.

 한씨는 지난 2001년 도내 주택에 침입해 부녀자를 강간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이 20년 뒤에야 열린 이유는 사건 당시에는 범인의 체액이 묻은 휴지 뭉치 외에는 목격자나 CCTV가 없어 수사에 진척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후 지난 2019년 검찰에서 한씨의 DNA와 휴지 뭉치에 있는 DNA가 일치하면서 재판이 성사됐다. 한씨는 2009년까지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강간 등 성범죄 18건, 강력범죄 165건 등 총 183건의 범죄를 저질러 교도소에 수감 중이다.

 이날 재판에서 한씨의 변호인은 휴지 뭉치가 증거능력이 없다고 주장했다. 당시 수사기관이 적법한 절차 없이 휴지 뭉치를 수집했다는 것이다.

 반면 검찰에서는 별다른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 다만 증거 신청이 아니더라도 문서제출명령을 통해 DNA 감정 의뢰서를 재판에서 다루겠다고 맞섰다.

 이에 따라 재판부는 다음달 13일 오후 2시10분에 속행 공판을 통해 쟁점 사항을 정리할 방침이다.

사회 주요기사
김영옥 서부서장 "첫 여성 서장 타이틀 중요치 … 남의 이름으로 여객선 타려던 외국인 징역형
제주서 중학생 살해한 40대 자해 소동 '확진자 급증' 제주 자가격리자 관리 '비상'
제주경찰 스마트워치 '재고' 있는데도 안 줬다 [초점] 보호 장치 없는 제주4·3유적 26곳 사라졌…
제주서 20대 낚시객 이틀 만에 숨진 채 발견 '데이트폭력도 범죄' 제주지역 올해 상담 폭증
제주한국병원 '뇌센터' 개소.. 신경과 전문의료… PC방·대학 실험실서 여성신체 촬영 20대 징역 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멸종위기종' 팔색조 5월 번식 첫 확인
  • 전기차 탑승한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
  • 제주 다시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