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지법, 특정 렌터카 차량 운행제한은 '부당'
렌터카 업체 제기한 소송서 제주도 패소
등록제한 통해 처분·폐차 등 감소 효과
제주특별법 조항 따로 둘 필요 없다 판시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5.17. 18:07: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롯데렌터카 등 3개 대기업 렌터카 업체가 제기한 차량 운행제한 공고처분 등 취소 소송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패소했다.

 광주고등법원 제주제1행정부(재판장 왕정옥 부장판사)는 도내 렌터카 업체가 제주도를 상대로 제기한 '차량 운행 제한 공고처분 등 취소 청구 소송 항소심에서도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교통체증 유발 등을 이유로 제주특별법상 자동차 운행제한의 특례에 따라 렌터카 업체 차량까지 줄이는 것은 공익보다 사익의 타격이 더 크다"며"이 사건 공고처분이 제주 지역 교통체증을 해소 또는 예방한다는 목적 달성을 위한 필요 최소한의 수단이라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2018년 3월 제주특별법이 개정되면서 제주도는 지역 교통체증을 해소하거나 예방하기 위한 2가지 수단인 렌터카 수급조절계획 수립을 통한 등록기간 제한과 운행제한 을 확보하게 됐다"며 "등록제한을 통해 신규 렌터카 등록이 억제되고 기존 등록 렌터카는 점차 처분이나 폐차 등을 통해 감소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제주도가 특정 렌터카에 대해 무기한 운행을 제한 및 영업용 사용을 영구 금지해 실질적 감차명령과 같은 효과를 봤다"며 "이런 운행제한이 가능하면 등록제한을 명시한 제주특별법 조항을 따로 둘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제주도가 운행제한이라는 수단을 활용하더라도 특정 시간·지역 운행제한, 전체 차량 부제 실시 등 원고에게 덜 침익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었다"고 판시했다.

사회 주요기사
"언제 도지사가 시장에 허가권 위임했나" 법정서 위증한 50대女 징역형
제주 한림항서 물에 빠지 50대 구조 제주지검 신임 차장에 법무연수원 30기 김선화 …
'친환경' 문구 잘못 쓴 50대 농부 선고유예 제주 빌라서 불… 연기흡입 40대 병원行
제주해경, 민·관 합동 2분기 수난 대비 훈련 제주소방, 풍수해 긴급구조 대응 체제 돌입
"월류수 처리시설 규정·허가증·고시 제시하라 어린 나이 6·25 참전 군인·학도병 보훈혜택 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기차 탑승한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
  • 제주 다시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